NH證 “PF 정상화 방안 부실 부담 해소 기회…증권주 상승요인”

23

2Q 양호한 실적 기록 시 추정치 상향

NH투자증권 CI.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CI. ⓒNH투자증권

정부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정상화 방안이 증권사가 보유한 부실 PF 부담을 단기간에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증권업종의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윤유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보고서에서 “증권사들은 이미 작년에 대규모 충당금을 적립했기에 추가 손실인식은 제한될 것”이라며 “2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다면 연간 실적 추정치가 상향될 여지가 크다”고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은 증권사들이 밸류업 프로그램과 발맞춰 주주가치 제고 방안이 강화하고 있는 점도 주가 방어에 우호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반기에 추가 자사주 매입 공시 등이 이뤄질 경우 수급 효과 기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윤 연구원은 “증권사들이 2023년 하반기부터 주주환원의 중요성 인지하기 시작했다”며 “PF로 인한 주가 하락이 과도한 가운데 과거 기업금융(IB)과 같이 급성장하는 수익원을 찾기 어려워 졌고 메리츠금융지주의 자본정책 발표에 따른 주가 차별화를 경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으로 미래에셋증권, 키움증권이 각각 환원율 35%, 30%를 내세우며 주주환원정책을 명문화 했다”며 “증권주는 실적에 따른 주가 변동성이 높은데 주가 하단을 지지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