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클루, 해외서 ‘인후두 역류’ 치료 옵션으로 주목

31
에릭 야쌔이 박사가 지난 9일 필리핀에서 진행된 '2024 이비인후과 ·두경부외과 중기 학술대회' 에서 위산 억제와 인후두 역류 간 상관관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대웅제약 에릭 야쌔이 박사가 지난 9일 필리핀에서 진행된 ‘2024 이비인후과 ·두경부외과 중기 학술대회’ 에서 위산 억제와 인후두 역류 간 상관관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지난 9일(현지시간) 필리핀에서 바콜로드SMX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2024 이비인후과 ·두경부외과 중기 학술대회’ 심포지엄에서 인후두 역류 (LPR) 치료를 위한 ‘펙수클루’의 임상적 가치를 소개해 현지 의료진들의 주목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인후두 역류는 위산이 식도를 타고 목으로 올라와 목 부위를 자극해 이물감, 기침 등과 같은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비교적 치료가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P-CAB(칼륨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다. 대웅제약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인후두 역류 치료를 위한 새로운 옵션으로 펙수클루의 가능성을 강조하고 소화기과를 넘어 이비인후과까지 치료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필리핀 현지 의료진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만성 인후두 역류 치료와 PPI(양성자 펌프 억제제) 제제의 미충족 수요 ▲위산 억제 및 인후두 역류 간 상관관계 등이 주제로 다뤄졌다. 연자로는 필리핀 이비인후과 전문의 멜프레드 에르난데스 박사와 위장질환 전문의 에릭 야쌔이 박사가 나섰다

에릭 야쌔이 박사는 “위산 역류가 인후두 역류와 관련이 있다”며 “PPI 제제가 충족시키지 못했던 인후두 역류 치료의 미충족 수요를 P-CAB 제제인 펙수클루가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후두 역류 치료에서 펙수클루가 4주부터 역류증상지수(RSI)와 역류소견점수(RSF)를 크게 호전시켰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소개했다.

박성수 대웅제약 대표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펙수클루의 인후두 역류 관련 개선 효과가 공개돼 해외 의료진들의 긍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이비인후과 영역에서 펙수클루의 임상 근거를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고 마케팅 활동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