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 부모님 약 안드셨어요”…알뜰살뜰 가족 돌보는 삼성 ‘패밀리 케어’

17

소비자 라이프에 최적화된 AI기기 연결로 탄생한 ‘패밀리 케어’

부모님의 약 복용, 활동량, 냉장고 식재료 등 확인 가능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가구에도 AI 라이프 솔루션 제안

이선화 삼성전자 상무가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이선화 삼성전자 상무가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부모님이 멀리 살아도, 같이 사는 것처럼 돌봐드리는 경험이다.”

부모님과 같이 살지 않아도 이들의 건강 체크나 집안 관리를 원격으로 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삼성전자가 6월 선보이는 AI(인공지능) 라이프 솔루션, ‘패밀리 케어’가 그 주인공이다. 이 서비스는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지 않고 가족들의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부모님을 위해 개발됐다.

구체적으로 부모님의 TV, 냉장고, 정수기, 인덕션, 스마트폰 등 기기 사용 여부를 가족의 스마트싱스로 확인할 수 있으며 가전의 경우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세상 편한 AI 라이프’를 구현해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패밀리 케어’를 포함한 AI 라이프 솔루션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CX·MDE센터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소비자의 생활 패턴과 연결된 제품 간 사용성을 분석·연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 제품 경험을 넘어 AI 시대를 준비해 모바일부터 TV, 가전까지 사용자 AI 시나리오로 연구를 확장하고 있다.

부모님을 위한 AI 라이프 솔루션 '패밀리 케어' 서비스

이날 선보인 ‘패밀리 케어’ 서비스는 부모님의 활동과 건강을 챙기는 동시에 집도 안전하고 쾌적하게 관리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

예를 들어, 부모님이 기상한 이후 정수기에서 물을 마시거나 TV를 켜는 등 첫 활동을 자녀의 폰으로 알려준다. 오랫동안 냉장고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이상 여부를 안내한다.

만일 부모님이 넘어지거나 쓰러졌다면 손의 워치가 알아채거나, 로봇청소기가 상황을 감지해 다친 사람을 인식한다. 사람을 인식해 바로 케어할 수 있도록 돕는 이 서비스는 오는 10월 출시된다.

인지가 미약한 부모님 걱정도 덜 수 있다. 스마트 태그를 옷 속에 넣어두면 어디에 있더라도 위치 정보를 알 수 있다.

부모님이 매일 먹는 약도 체크할 수 있다. 약을 복용하는 시간을 넘길 경우 조명색을 바꿔 알려주거나, 스피커 또는 알람을 통해 안내를 해준다.


실제 이날 시연에서는 부모님이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미리 설정해 놓은 약 먹는 시간을 스피커가 음성으로 알려줬다. 약이 들어 있는 서랍을 열 경우, 복약 기록을 저장해 건강관리를 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부모님의 약 복용을 위해 정수기가 약 복용에 최적화된 물 양과 온도를 맞춰주는 시연도 보여줬다.

부모님 집도 원격으로 쾌적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인덕션을 사용하는 부모님이 인덕션을 켠 채 깜빡 잊고 외출할 경우 원격으로 알람이 온다. 멀리 사는 자녀라도 이 알람을 보고 스위치를 끌 수 있다.

더운 여름에는 에어컨을 잘 안켜는 부모님을 위한 솔루션도 제공한다. 원격으로 ‘AI 절전 모드’를 설정하면 전기료 걱정없이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다.

또한 냉장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자녀들이 어디서나 냉장고 안을 확인할 수 있다. 부모님이 어떤 음식을 즐겨 먹는지, 소비 기한이 지나거나 부족한 식재료는 없는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직원이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 직원이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 가구도 'AI 라이프 솔루션'

부모님 뿐 아니라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 가구 등 다양한 가족에 맞는 맞춤 솔루션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부모님 케어 뿐 아니라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 가구에도 최적의 AI 제품 패키지를 구성할 수 있는 솔루션을 마련했다.

이들은 AI 관련 제품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고객층으로도 꼽힌다. 삼성전자가 지난 1월 자체 조사한 고객(4000명 대상) 분석에 따르면 AI 관련 제품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고객은 신혼부부가 51%로 가장 높았으며, 영유아 가구 46%, 1인가구 34% 순이었다.

영유아 가구의 경우, ‘우리 가족을 위해 아이들과 함께 사는 AI라이프’를 통해 아이가 혼자 있어도 외롭거나 무섭지 않고 지낼 수 있도록 돕는다.

아이를 어린이집에서 하원 시키는 중에도 냉장고 안에 아이가 찾는 간식이 남아 있는지 확인하고, 필요한 식재료는 당일 배송 가능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바로 주문한다. 냉장고 속 재료로 추천 레시피도 받을 수 있어서 메뉴를 찾아보고 고민하는 시간까지 아껴준다.

또한 스마트싱스로 아이가 언제 집에 왔는지 확인할 수 있고, ‘비스포크 AI 스팀’으로 집에 온 아이에게 전하는 음성 메시지를 남길 수 있다. 조명과 에어컨 등 집안 기기들을 공부하기 좋은 환경으로 세팅할 수 있으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공기청정기도 알아서 작동시켜준다.

수면 환경도 쾌적할 수 있도록 돕는다. 수면에 방해가 되는 LED 등도 완전히 소등하며 소리가 나지 않도록 무음 모드로 전환해 완벽한 수면 환경을 만들어준다.

삼성전자 직원이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 직원이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신혼부부를 위한 맞춤형 솔루션도 있다. 살림 초보자를 돕는 동시에 부부가 둘 만의 시간을 여유롭게 즐기는 데 초점을 둔 것이다.

‘신혼부부를 위해 집안일은 벌써 끝남 AI 라이프’의 경우 바쁜 맞벌이 신혼부부 집에 비스포크 AI 스팀이 집 안 구석까지 깨끗하게 먼지 흡입부터 물걸레 청소까지 해준다.

출근 전 비스포크 AI 콤보에 넣어둔 빨래는 퇴근 시간에 맞춰 세탁부터 건조까지 완료돼 가사 시간은 줄여주고, 여유 시간은 늘려주는 시나리오를 제안한다.

남편이나 아내가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PC방 부럽지 않은 아지트를 만들 수도 있다. TV 속 AI가 게임 화면을 다 학습해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제공해 긴박감을 느낄 수 있다.

‘1인 가구를 위해 혼자서도 걱정 없는 AI라이프’로, 삼성전자 AI 제품의 1인 가구에 대한 안전한 일상을 보여준다.

늦은 저녁에 낯선 사람이나 배달 등 방문자가 있으면 외부 카메라로 바깥 상황을 살펴볼 수 있고, 집을 오래 비울 때에는 저녁마다 조명이 켜지게 설정할 수 있다. 현관에 동작감지센서와 창문에 문열림센서를 설치하면 집 밖에서 언제든 안심하고 보안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김현정 삼성전자 프로가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김현정 삼성전자 프로가 14일 수원사업장 디지털시티에 위치한 CX·MDE(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센터에서 ‘AI 라이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1일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에 ‘세상 편한 AI 라이프’라는 신규 페이지를 오픈해 ▲부모님 ▲신혼부부 ▲영유아 가구 ▲1인 가구별 AI 제품 패키지를 추천해주고, 구매한 제품에 탑재된 AI 기능을 최적화해 사용할 수 있는 시나리오도 제안해 주고 있다.

임성택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올해 AI 콤보, AI 스팀 등 혁신 가전과 함께 AI폰, AI스크린 등 삼성전자 제품에서 ‘AI=삼성’이라는 고객 신뢰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다양한 AI 제품과 솔루션을 지속 선보이며 국내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AI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며 “나이가 많으신 시니어를 돕는 ‘패밀리 케어’가 그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