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1분기 순익 4909억…사상 최대

15
서울 강남구 메리츠화재 본사 전경. ⓒ메리츠화재 서울 강남구 메리츠화재 본사 전경. ⓒ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의 실적이 올해 들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메리츠화재는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49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메리츠화재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7%, 21.5% 증가한 2조9129억원, 6606억원으로 집계됐다.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운용 능력을 통해 투자손익도 같은 기간 42.2% 증가한 2027억원을 기록했다.

양질의 신계약 확보를 통한 수익성 중심의 매출 성장, 장기 건전성 관리 전략에 집중한 결과 지난 2020년 1분기 이후 17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메리츠화재는 설명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효율적인 비용 관리 및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운용 능력 등 본업 경쟁력에 충실한 것도 사상 최대 실적을 뒷받침하는 요인이 됐다”며 “양질의 장기 보장성 보험 매출 확대를 통한 장기 손익 성장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