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도 적색 오로라 떴다…강력한 ‘태양 폭풍’ 영향

33
강원도 화천에서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천문가인 박정하씨가 촬영한 오로라 모습.(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뉴시스 강원도 화천에서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천문가인 박정하씨가 촬영한 오로라 모습.(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뉴시스

강력한 태양 폭풍이 약 21년 만에 발생해 세계 곳곳에서 오로라가 관찰된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적색 오로라가 포착됐다.

13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강원도 화천에서 아마추어 전문가인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박정하·심형섭씨는 오로라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오로라는 태양 표면에서 폭발이 발생하면서 쏟아지는 고에너지 입자들이 지구 자기장에 이끌려 양극 지방으로 내려오면서 지구 대기와 반응해 내는 형형색색의 빛이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우주기상예측센터(SWPC)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각) 가장 강력한 수준인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에 도달하면서 독일·스위스·중국·영국·스페인·뉴질랜드 등 전 세계에 보라색·녹색·노란색·분홍색 등을 띤 오로라가 나타났다.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를 강타한 것은 2003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지자기 폭풍으로 스웨덴에서 정전이 발생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변압기가 파손됐다.

한국천문연구원도 미국 애리조나 레몬산에서 자체 운영하는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을 이용해 오로라를 촬영했다.

천문연 보현산천문대에 설치한 전리권·고층대기 관측 시스템(TIMOS)의 대기광 관측용 전천 카메라로 적색 오로라도 관측했다. 앞서 2003년에도 보현산 천문대 전천 카메라를 통해 붉은색 오로라를 포착한 바 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