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마케팅, 싱가포르 백화점 팝업스토어 성료…일 매출 5만달러

17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에코마케팅은 싱가포르 다카시마야 백화점에서 진행된 팝업스토어 행사가 일 매출 5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어 백화점 입점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13일 밝혔다.

싱가포르 다카시마야 백화점에서 진행된 에코마케팅 팝업스토어 [사진=에코마케팅]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6일까지 14일간 진행된 팝업스토어에는 에코마케팅 자사 브랜드 안다르, 클럭, 몽제, 티타드와 함께 지난해 10월 투자한 브랜드 믹순(mixsoon) 등이 참여했다.

해당 팝업스토어가 열린 다카시마야(TAKASHIMAYA) 백화점은 싱가포르 최대 부촌인 오차드로드에 위치한 최대 명품 쇼핑몰로, 유동 인구가 가장 많은 핫플레이스다.

에코마케팅은 “싱가포르 내 기존 매장에 이어 전 세계 브랜드가 거의 모두 입점해 있는 싱가포르 중심지에서 자사 브랜드들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또 한 번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실제 팝업스토어가 열린 기간 동안 매일 매장을 방문하여 자사의 모든 브랜드를 구매한 고객도 있고, 안다르 시그니처 상품의 전 색상을 구매한 고객이 있을 정도로 현지 반응은 뜨거웠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의 핵심 관문지로 그 가치와 중요성이 매우 크다는 판단이다.

에코마케팅은 “싱가포르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고객을 더욱 적극적으로 만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