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농업 행사로 거듭난 농어촌공사 통수식…K라이스벨트·ODA 참여국 주한대사 참석

20

‘농업분야 국제협력 발전방안’ 주제 세미나 개최

농업기술·노하우 바탕 개도국에 기술용역 추진

한국농어촌공사는 30일 충남 예산군 예당저수지에서 '공사 대표 통수식'을 가졌다.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는 30일 충남 예산군 예당저수지에서 ‘공사 대표 통수식’을 가졌다.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의 통수식이 세계를 대표하는 K-농업 행사로 거듭나는 모습이다. 아프리카를 비롯해 동남아, 우즈베키스탄 등 K라이스벨트와 국제협력개발(ODA) 참여국 주한대사들이 참석해 한국의 저수시설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농어촌공사는 30일 충남 예산군 예당저수지에서 ‘공사 대표 통수식’을 가지며 올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안전하고 풍요로운 영농을 기원했다.

통수식은 모내기를 시작하는 시기에 맞춰 수문을 열고 물을 흘려보내며 시설물의 작동 상태를 확인하고 안전하게 관리·운영하기 위한 준비이자 국가의 유지 근간이 되는 농업의 소중한 가치를 알리고 국민들의 풍성하고 넉넉한 삶을 기원하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는 홍문표 국회의원과 강승규 당선인, 충남도 전형식 정무부지사, 최재구 예산군수, 농업인 단체장 및 지역 농업인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공사 국제협력개발(ODA) 참여국의 인사들을 초청해 한국 농업의 기술과 전통, 문화에 대해 알리는 한편 ‘농업분야 국제협력 발전방안’을 주제로 한 세미나도 개최했다.

농어촌공사는 농업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개배수, 지하수 개발, 농촌용수 개발, 농촌개발 등 개도국에 기술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70억원을 투입해 8개국 12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 방조제 추진방안 마련 등 신규 사업 개척에도 힘을 쏟고 있다.

또 인적·물적 지원으로 맞춤형 농림 ODA사업에 나선다. 올해 279억원을 투입해 20개국과 10개 국제기구를 대상으로 48개 사업을 시행한다. 특히 아프리카 7개국에 농지조성, 종자개발, 농가보급 등 농업 ODA 최초 프로그램형 사업인 K-라이스벨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병호 농어촌공사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공사는 116년간의 농업·농촌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아프리카 일대에 벼 재배단지를 조성하는 ‘K-라이스벨트 사업’에 참여해 아프리카 10개국에 농업생산 인프라, 벼 종자 생산단지 등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총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제1세션에서는 ‘K-라이스벨트사업’의 추진 일정, 국가별 현지 여건, 다수확 벼 생산을 위한 종자 개발·보급 성과 등 현황을 공유했다.

제2세션에서는 공사 해외사업의 우수사례를 골자로 농업 분야의 국제협력개발(ODA) 전망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해 논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공사 공식 누리 소통망(SNS)을 활용한 생중계와 함께 ‘시청 인증·퀴즈’ 등 국민과 함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하여 농업 자원의 중요성과 발전된 한국 농업기술, 공사의 역할에 대한 국민 관심을 유도했다.

이 사장은 “특히나 올해 통수식은 해외 인사들과 지역민들이 어우러진 농업계의 대표적인 행사로 의미가 깊다”며 “모두의 마음을 담아 한 해 농사가 안전하고 풍요롭게 이루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3428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92%로 평년 대비 양호한 수준이다. 하지만 지난해 남부지방에 발생한 봄 가뭄 등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영농기 단계별 용수확보 대책을 마련해 안정적인 농업 환경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