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EIV 한중 비즈니스 센터, 한국 스타트업 중국 진출 지원 업무협약 체결

13
29일 EIV 한∙중 비즈니스센터와 KAA가 한국 액셀러레이터 및 창업가의 글로벌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상하이 민항구 우징진 진하이민 당서기 이랜드차이나 대외협력실자산개발 김남국 실장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전화성 협회장 이랜드차이나 투자운영부문 박정근 이사 사진이랜드
지난 29일 EIV 한∙중 비즈니스센터와 KAA가 한국 액셀러레이터 및 창업가의 글로벌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진하이민 상하이 우징진 민항구  당서기, 김남국 이랜드차이나 대외협력실&자산개발 실장, 전화성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장, 박정근 이랜드차이나 투자운영부문 이사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

이랜드그룹 중국법인 이랜드차이나에서 운영하는 E-이노베이션밸리(EIV) 한중 비즈니스센터가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KAA)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중국 진출을 지원한다.

30일 이랜드에 따르면, EIV 한중 비즈니스센터는 지난 29일 상하이 민항구 우징진 정부청사에서 KAA와 한국 액셀러레이터 창업가의 글로벌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KAA와 EIV는 초기 한국 기업의 성장과 수익시장 연계를 위한 글로벌 창업 생태계의 교류와 소통을 강화하는 등 공동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양 기관은 한국 액셀러레이터 및 창업가의 글로벌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동 협력 프로젝트 기획 운영한다. 글로벌 벤처와 스타트업 간 비즈니스 기회 마련과 창업생태계 내 글로벌 창업 정책 개발, 추진 등도 함께 할 계획이다.
 
KAA는 2017년 제도화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식 인가를 받은 사단법인이다. 창업 초기 단계의 투자와 보육을 전담하며 우수한 창업가의 발굴과 성장을 담당하는 전문기관이다.
 
KAA는 초기 투자가 완료되고 사업의 확장이 필요한 창업 기업의 해외 진출 도전을 지원한다. 효과적인 사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협회 회원사와 해외 투자자를 연결할 수 있는 해외 글로벌 거점 사업을 진행 중이다.
 
EIV 한중 비즈니스센터는 KAA 회원사의 해외 글로벌 거점의 역할을 하고, 상하이 정부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사업 기반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이랜드차이나의 중국 네트워크 및 인프라 역량을 바탕으로 회원사에게 중국 내 주요 사업 파트너 매칭을 제공하고, EIV내 유무형의 인프라 서비스를 지원한다.
 
특히 중국 진출 기업에게 초기에 필요한 금융, 법인설립, 법무, 재무, 상표권, 지식재산권 관리 등 각 분야 전문가 매칭 서비스를 제공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EIV 한중 비즈니스센터 관계자는 “중국 시장은 빠른 성장의 속도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스타트업에게 매력적인 글로벌 시장”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의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이랜드의 인프라와 지원 서비스를 경험하고,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화성 KAA 협회장은 “액셀러레이터의 보육은 해외 진출에 대한 수요 연계 및 판로개척이 포함돼 있다”며“이번 협약을 통해 협회 회원사들과 투자한 스타트업들이 이랜드의 중국 진출 노하우를 충분히 전수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