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형·김종화 신임 금통위원 “물가·금융안정에 최선”

18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새로 취임한 이수형 서울대 교수(왼쪽)와 김종화 전 금융결제원장.ⓒ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새로 취임한 이수형 서울대 교수(왼쪽)와 김종화 전 금융결제원장.ⓒ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새로 취임한 이수형·김종화 위원은 한목소리로 효율적인 통화정책을 수립해 물가·금융안정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기획재정부 추천의 이수형 신임 위원은 25일 취임사를 통해 “대내외 엄중한 금융·경제적 여건 하에서 우리나라의 통화정책을 담당하는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지정학적 불안,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주요국 통화정책 불확실성 등 대외 불안 요인이 심화되고 있고, 물가안정과 내수 회복 지연 등 대내 불안 요인도 높은 상황”이라며 “한은은 어느 때보다 대내외 경제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물가와 금융안정을 도모하는 파수꾼 역할을 적극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추천의 김종화 위원도 이날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효율적인 통화정책 수립을 통해 물가와 금융안정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디지털과 지속가능 금융 등 미래의 중심이 될 금융 분야에서 우리의 역할이 무엇일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