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금리 인하 지연 우려에 2600선 붕괴…70여일 만

24

“추가적인 하락 리스크 존재”

코스피 하락. ⓒ데일리안 코스피 하락. ⓒ데일리안

코스피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지연 가능성에 2600선을 내줬다.

17일 코스피지수는 오전 11시 현재 전거래일 대비 6.36포인트(0.24%) 내린 2603.27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지수는 9.52포인트(0.36%) 오른 2619.15로 출발해 장초반 반락했다.

지수는 한때 2594.17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코스피가 장중 2600선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 2월7일(2592.59) 이후 약 70일 만이다.

투자주체별로 개인은 2129억원 순매수 해 하방을 지탱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54억원, 860억원 순매도 해 하락을 주도하고 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SK하이닉스(0.22%)와 LG에너지솔루션(0.96%), 네이버(0.72%), LG화학(0.26%), 삼성SDI(1.94%) 등은 올랐다. 반면 삼성전자(-0.63%)와 삼성바이오로직스(-0.38%), 현대차(-3.10%), 기아(-1.83%), 셀트리온(-0.47%), 포스코홀딩스(-0.92%) 등은 내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6.35포인트(0.76%) 오른 839.16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지수는 6.49포인트(0.78%) 오른 839.30으로 시작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투자주체별로는 개인과 기관은 각각 62억원, 285억원 순매수 했고, 외국인은 251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중 리노공업(4.20%)과 HPSP(3.66%), 레인보우로보틱스(2.79%) 등은 올랐다. 반면 HLB(-1.37%)와 알테오젠(-3.27%), 엔켐(-4.82%), 셀트리온제약(-1.11%) 등은 내렸고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 이오테크닉스 등은 보합세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금리 인하 시기를 늦출 수 있다는 발언에 하락 마감했다.

간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10.41포인트(-0.21%) 내린 5051.41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9.77포인트(-0.12%) 내린 1만5865.25에 마감했다.

단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유나이티드헬스 급등에 힘입어 63.86포인트(0.17%) 상승한 3만7798.97에 마감했다.


환율은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4.5원 하락한 1390.0원으로 출발했다.

나정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동 리스크와 연준 금리 인하 시점 지연 등 추가적인 주가 하락 리스크가 존재한다”며 “2024년 1월 주가 급락 당시 코스피 하방 지지선으로 작용하였던 후행 주가순자산비율(PBR) 0.91배 수준인 2510포인트까지 주가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