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강달러 모멘텀 강화, 1390원 저항 테스트 예상”

20

원·달러 환율이 1380원대 후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6일 “원·달러 환율은 경제지표 서프라이즈가 촉발한 강달러 모멘텀 강화에 1390원 저항 테스트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84~1394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어제 수급으로 간신히 진정시켰던 역내외 롱심리 과열 현상은 밤사이 미국 소매판매 호조가 촉발한 강달러, 리스크 오프에 다시금 부활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당국 미세조정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아직 눈에 띄지 않았던 점도 환율 추가 상승 기대에 불을 지피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주식시장 외국인 자금 이탈 가능성, 삼성전자 배당을 앞둔 역송금 관련 수급도 환율 상승을 점치게 하는 재료들”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당국 미세조정 경계, 수출 및 중공업체 네고는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1400원 빅피겨를 제외하면 유의미한 저항선이 있는지는 의문이지만 일단 관례상 10원 단위로 저항 여부를 확인해왔던 만큼 1390원에서는 자체적으로 속도조절에 들어갈 수 있다”며 “어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중공업 수주 환헤지, 수출업체 이월 네고가 이틀 연속 물량을 소화할 경우 위쪽으로 쏠린 외환시장에 진정제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