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호조에 산업생산 4개월 연속 늘어…소비는 감소

26
부산 동구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 동구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 2월 반도체 생산이 늘면서 전산업생산이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설비 투자도 9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 폭을 기록했지만,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를 중심으로 3.1% 줄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4년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115.3(2020년=100)으로 전월보다 1.3% 늘었다.

전산업 생산은 지난해 11월 0.3% 증가로 반등한 이후 같은해 12월(0.4%)과 올해 1월(0.4%), 2월(1.3%)까지 4개월 연속 증가했다. 

부문별로 광공업 생산은 3.1% 늘어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만에 반등했다. 반도체와 기계 장비 등 제조업 생산이 3.4% 증가한 영향이다.

올 1월 13.8% 급증했던 건설업은 지난달에는 1.9% 줄며 감소로 전환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0.7% 늘었다.

재화 소비의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3.1% 줄었다. 지난해 7월(-3.1%)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음식료품과 화장품 등 비내구재 소비가 4.8% 감소했고, 통신기기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도 3.2% 줄었다. 의복 등 준내구재 소비는 2.4% 늘었다.

설비투자는 10.3% 증가했다. 2014년 11월 12.7% 증가한 이후 가장 높은 증가 폭이다.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른 제조용 기계 투자 증가와 선박 등 운송장비 투자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건설기성(불변)은 1.9% 줄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9로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4로 전월보다 0.1포인트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