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에 강도형 해수부 장관, 부산 활어위판장 방문

24

온누리상품권 행사장서 상황 살펴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이 21일 부산 민락어민활어위판장을 찾아 수산물 물가 상황을 살피고 있다. ⓒ해양수산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이 21일 부산 민락어민활어위판장을 찾아 수산물 물가 상황을 살피고 있다. ⓒ해양수산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이 21일 오전 부산 민락어민활어위판장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현장을 방문해 수산물 물가 상황을 살폈다.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는 전통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2만원 한도로 온누리상품권을 환급하는 행사다.

전국 66개 시장에서 지난 16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진행한다. 소비자는 행사 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구매한 후 영수증과 신분증을 지참해 시장 내 환급 장소에서 온누리상품권을 받으면 된다.

구매액이 3만4000원에서 6만7000원 이하면 1만원, 6만7000원 이상이면 2만원을 환급해준다.

이날 강도형 장관은 부산 민락어민활어위판장 수산물 판매 점포를 돌아보며 주요 수산물 가격과 수급 동향을 점검했다. 위판장에서 직접 수산물을 구매하고 온누리상품권을 환급받으며 소비자 의견도 들었다.

강 장관은 “수급 불안 품목인 오징어 등 주요 어종이 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되면 수산물 물가 상황은 더 나아지겠지만, 현 수급 상황을 고려했을 때 3월이 올해 수산물 물가 관리의 골든타임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물가 안정세가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3월에 할인지원 예산을 확대하고 정부 비축 물량도 할인 방출하는 등 수산물 물가 관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수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할인지원 예산을 추가 투입하고 주요 수산물 공급도 확대할 계획이다.

3~4월 두 달간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284억원), 마트·온라인몰 할인행사(200억원),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 20% 할인 발급(16억원) 등이다.

공급이 부족한 오징어는 4월 원양산 물량 국내 공급을 시작하기 전까지 정부 비축량 400t과 민간 보유량 200t 등 총 600t을 3월 중 공급한다.

이와 함께 수요 분산을 위해 다른 대중성 어종 5종도 정부 비축량 400t을 할인 공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