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전국 월세비중 56.2% ‘역대 최고’…빌라 월세화 가속 언제까지?

52
자료제공=경제만랩

올해 1월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월세 거래량도 역대 최다였다. 전세 기피 현상으로 월세 선호가 강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20일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올 1월 전국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2만1146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9268건, 월세 거래량은 1만1878건으로 나타났다. 임대차 계약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6.2%로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매년 1월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전국 빌라 1월 월세 거래 비중은 2021년 34.4%, 2022년 42.8%, 2023년 53.2%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 중 빌라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이었다. 1월 부산의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1582건이었다. 이 중 전세 거래량은 309건, 월세 거래량은 1273건으로 월세 비중이 80.5%에 달했다.

이어 △경남 76.3% △세종 75.9% △충남 75.3% △전남 65.9% △경북 65.7% △대구 63.9% △제주 63.0% △전북 62.0% △울산 61.3% △충북 58.3% △강원 57.6% △광주 56.5% △대전 55.6% △경기 53.6% △서울 53.6% △인천 48.2% 등의 월세 거래 비중을 기록했다.

월세 100만원 이상 빌라 거래량도 상승세다. 2024년 1월, 전국 빌라 100만 원 이상 월세 거래량은 923건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서울의 경우 696건으로 전체의 75.4% 비중을 차지했다.

월세 100만 원 거래량 역시 2019년 153건, 2020년 175건, 2021년 225건, 2022년 495건, 2023년 802건으로 상승세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보증금 미반환 사고 등에 따른 전세 기피 현상으로 빌라 임대차 시장에선 월세 선호가 강해지고 있다”며 “월세 100만원 이상의 고가 빌라 월세 거래도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