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 미안하다 학원끊자” 고물가에 교육비 24% 급감

22
대치동 학원가 ⓒ데일리안DB 대치동 학원가 ⓒ데일리안DB

지속된 고물가 영향으로 가계 소비 항목 중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는 교육비마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는가 18일 발표한 ABC 리포트 14호에 따르면 지난 2월 발생된 교육 분야 매출은 전월 대비 1.2% 상승한 반면 전년 동월 대비 24% 감소했다.

BC카드가 지난 2020년 3월~지난달까지 최근 4년 동안 발생된 교육 분야 매출을 1년 단위로 묶어 분석한 결과, 교육 분야 매출은 고물가 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초까지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왔지만 최근 1년 만에 4년 전 수준으로 되돌아 갔다.

교육 분야에서의 소비가 급감한 원인으로는 ▲예체능학원 -31.5% ▲보습학원 -26.7% ▲외국어학원 -26.5% 에서의 매출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최근 발표된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내 소비지출 항목 비중 자료에서도 2023년 교육비 지출 비중(6.2%)이 전년 대비 0.3%포인트(p) 감소하는 등 등 고물가 환경 속에서 교육비와 관련된 지출 비중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의료, 식음료 등 주요 분야 매출도 전월 대비 3.9%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의료 –6.6% ▲식음료 –5.1% ▲교통-5.0% ▲쇼핑 –3.5% 분야가 하락했으며 반면 ▲레저 2.8% ▲펫 문화 2.2% ▲교육 1.2% 분야 매출은 소폭 상승했다.

한편 교육을 포함한 ▲스포츠 17.0% ▲펫 15.4% ▲식당 11.2% ▲주점 10.7% 등 주요 업종에서의 매출도 전년 동월 대비 10% 이상씩 감소하는 등 가계 소비 심리 위축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우상현 BC카드 부사장은 “사회에서 발생되고 있는 다양한 이슈들에 대한 실시간 결제 데이터 기반의 분석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슈 해결을 위한 기초 자료로의 활용은 물론 정부정책을 지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생산해 데이터 시장에서의 이슈 제기, 분석, 대안 제시까지 가능토록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