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확대간부회의 주재…”모든 직원 물가 지킴이가 된다는 각오로 임해야”

16
사진제공=기획재정부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월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화상으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물가는 민생의 핵심이고, 물가가 높으면 국민 입장에서는 다른 민생정책의 체감도 어렵게 하기 때문에 물가문제에서는 모든 직원이 긴장감을 가지고 ‘물가 지킴이’가 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상목 부총리는 이날 1·2 차관과 실‧국장, 각 실·국 총괄과장 등 주요 간부가 참석하는 확대간부회의(서울-세종 영상연결)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물가 상황이 엄중하고 체감경기 회복이 더딘 만큼 전 직원이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물가는 민생의 핵심이고, 물가가 높을 경우 국민 입장에서는 다른 민생정책의 체감도 어렵게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직원이 물가 문제에 있어서 ‘관중’이 아니라 ‘그라운드의 선수’라는 생각으로 물가안정을 위한 정책 아이디어 개발과 정책의 집행 및 점검 등 모든 과정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또 수출과 내수의 균형 있는 경제회복을 위해 내수의 주요 축인 건설투자·지역투자·기업투자 등 분야별 투자 활성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도 주문했다.

또 올해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 70개 이상 국가에서 선거가 열리는 ‘수퍼선거의 해’인 만큼, 주요국의 선거 결과가 가져올 정책 변동의 방향·크기 등을 점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을 상시 들을 수 있는 네트워킹 그룹(대외경제정책자문회의 등)을 구성해 주요 현안별로 작동시킬 것을 지시했다.

최 부총리는 정부의 정책역량 강화와 양질의 경제정책 수립 및 원활한 이행 등을 위해서는 끊임없는 업무혁신이 필요하다며 업무수행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일 방안도 모색해 줄 것을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