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 3개월 연속 상장주식 순매수…‘밸류업 프로그램’ 기대 반영

118

보유 주식 전월比 35조4000억 증가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데일리안 DB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데일리안 DB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추진에 따른 기대감에 외국인이 3개월 연속 국내 주식 순매수를 이어갔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4년 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 3조3530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주식을 3조5670억원 순매수 했고 코스닥 주식은 2140억원 순매도 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3조9000억원 순매수 해 규모가 가장 컸고, 미국(7000억원)과 아시아(3000억원)가 뒤이었다. 중동은 1조1000억원 순매도 했다.

1월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704조원으로 전월 대비 35조4000억원 늘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27.6% 수준이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284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외국인 전체의 40.5%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어 유럽 (220조1000억원·31.3%), 아시아(99조3000억원·14.1%), 중동(18조원·2.6%) 순이다.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금융감독원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금융감독원

외국인은 지난달 상장채권 3조4270억원을 순매수 하고, 2조6180억원을 만기상환 받아 총 8090억원 순투자 했다. 이는 1개월 만에 순투자 전환이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3000억원 순투자 해 규모가 가장 컸고, 이어 아시아(2000억원), 미주(1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종류별로는 국채를 6000억원, 통안채를 2000억원 각각 순투자 했다.

잔존만기별로는 잔존만기 5년 이상 채권 2조원, 1~5년 이상 8000억원 각각 순투자 했고 1년 미만 채권은 2조원 순회수 했다.

1월 말 기준 외국인의 채권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114조6000억원으로 전체의 46.7%를 차지했고, 유럽이 71조3000억원(29.1%)으로 뒤이었다.


외국인은 국채를 222조1000억원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전체 보유금액의 90.1%에 해당한다. 특수채는 23조9000억원(9.7%) 보유하고 있다.

잔존만기별로는 잔존만기 1년 미만 채권을 38조6000억원(전체의 15.7%) 보유 중이며, 1~5년 미만은 107조2000억원(43.7%), 5년 이상은 99조6000억원(40.6%) 각각 보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