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중국 증시, LPR 동결 실망감에 상해 종합지수 2800선 붕괴…2020년 4월 이후 최저”

276
출처=키움증권중국 증시 추이

23일 키움증권은 전날 중국 증시가 대출우대금리(LPR) 동결에 대한 실망감에 크게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22일 기준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2.7% 내린 2756.3, 선전 종합지수는 4.5% 하락한 1611.3을 기록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중국 증시는 LPR 동결 실망감에 상해 종합지수 2800선이 붕괴되며 전 섹터에서 하락세를 보였다”며 “코로나19 초기인 2020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중국 인민은행은 LPR 1년물과 5년물을 각각 3.45%, 4.20%로 동결했다.

중국 국무원은 상무회의를 개최해 자본시장 제도 보완 및 중장기 자금의 증시 유입 가도 확대를 추진하며 시장의 안정성 제고를 강조했다.

전날 배터리용 탄산리튬 가격은 톤당 9만7000위안으로 최근 30거래일 2만1850위안 내렸다.

한편, TSMC 자이 과학단지에 1나노 공정이 들어설 것이라는 소식이 확산 중이다.

비구이위안은 호텔, 오피스텔, 아파트 등 다수 자산을 38억2000만 위안에 양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