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전자·SK하이닉스, 생성형 AI 반도체 열풍에 강세

92

ⓒ데일리안 ⓒ데일리안

삼성전자가 생성형 인공지능(AI) 반도체 열풍에 힘입어 장 초반 7만5000원선을 회복했다.

22일 오전 9시 1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0.94% 오른 7만5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SK하이닉스도 2.19% 상승한 14만4400원에 거래 중이다.

국내 반도체주의 강세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생성형 AI 반도체 관련주들이 급등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대만 TSMC가 AI 학습용 반도체 수요가 급증했다고 발표한 뒤 엔비디아는 4.17%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AMD도 7.11% 뛰어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퀄컴(4.59%)과 마이크론테크놀로지(3.17%)도 강세를 보이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역시 4.02% 급등했다.

이에 힘입어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S&P500지수는 1.23% 상승한 4839.81로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