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신년사]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부동산PF 연착륙 지원할 것”

91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사진 저축은행중앙회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사진= 저축은행중앙회]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저축은행 업권의 여신 불안정성 해소를 우선 과제로 꼽았다. 또 내년 금융환경을 이환위리(以患爲利·고난을 극복해 기회로 삼는다)에 빗대며 새롭게 도약하는 해가 되자고 당부했다.

오 회장은 지난 29일 신년사에서 “올해 PF대출 연착륙을 위한 자율협약 체결과 정상화 펀드 조성, 부실채권 정리를 위한 공동매각 추진, 중저신용자 햇살론 취급 확대, 소외계층 지원 사회공헌 활동, 취약 연체차주를 위한 금융재기지원 등 저축은행의 경영 안정과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쳤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역시 우리 업계가 처해 있는 상황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저축은행이 서민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PF 등 여신에 대한 불안정성 해소, 부실채권 감축 등 건전성 관리, 안정적 유동성 관리 등 업계의 경영안정화 지원에 힘쓰겠다”면서 “아울러 내부통제 관리, 맞춤형 예탁금 운용 등 자금운용 효율화, 고령층 등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인프라 구축사업 등의 업무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트렌드에 맞게 디지털 경쟁력도 꾸준히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면서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시스템 개선은 물론 SB톡톡플러스 플랫폼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미래 성장기반 마련을 위해서는 저축은행 업계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 취급확대 추진, 임직원 역량 확대에 필요한 교육 제공 등을 하겠다”며 “저축은행이 금융소비자로부터 사랑받는 금융회사로 계속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