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부동산시황] 서울 아파트값, 12월 마지막 주 ‘보합’으로 마감

144

연말 비수기와 한파로 전세 문의도 감소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4주 연속 보합(0.00%)을 나타냈다.ⓒ부동산R114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4주 연속 보합(0.00%)을 나타냈다.ⓒ부동산R114

12월 마지막 주 수도권 아파트값은 보합(0.00%)으로 마무리됐다. 대출 조이기와 원리금 상환 부담에서 불거진 매수 관망세가 겨울 비수기와 맞물려 한층 짙어졌다. 재건축 규제 완화, 교통망 호재 등도 침체된 시장 분위기를 반전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28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주 연속 보합(0.00%)을 나타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에서 모두 가격 움직임이 멈춘 상황이다. 신도시는 0.01% 내렸고, 경기·인천은 전주에 이어 2주째 보합세를 유지했다.

연말 비수기와 거래 침체 영향으로 수도권 전역에서 아파트값 변동률이 0.05% 이내 수준의 제한된 움직임을 나타냈다. 서울은 ▲성북(-0.04%) ▲용산(-0.02%) ▲구로(-0.01%)가 하락했고, ▲도봉(0.01%)은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0.04%) ▲분당(-0.01%) ▲일산(-0.01%) 등 1기 신도시가 약세를 이끌었다. 경기·인천은 ▲동두천(-0.03%) ▲의정부(-0.02%)가 내렸고, ▲이천(0.03%) ▲수원(0.02%) ▲인천(0.01%)은 올랐다.

전세시장은 수요가 감소하면서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 모두 보합(0.00%)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은 ▲성북(-0.01%) ▲성동(0.01%)에서 미미한 수준의 등락 움직임을 나타났고, 나머지 지역은 가격 움직임이 없었다. 신도시는 ▲평촌(-0.05%) ▲판교(-0.01%)가 하락했고 ▲동탄(0.04%)은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이천(-0.05%)이 내렸고 ▲구리(0.01%)는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