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무역장벽, 민관 원팀으로 대응…수출 우상향 뒷받침

181

민·관 협력 강화 통한 신속·효과적인 무역장벽 대응

수출기업 대응역량 강화 위한 정부 지원사례 점검

지난 6월 1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민·관 합동 무역장벽 대응 협의회'에 참석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발언하는 모습.ⓒ산업부 지난 6월 1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민·관 합동 무역장벽 대응 협의회’에 참석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발언하는 모습.ⓒ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트레이드타워에서 관계부처, 업종별 협회, 무역협회·대한상의·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민·관 합동 무역장벽 대응 협의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최근 수입규제 및 비관세장벽 트렌드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성공적 대응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업종별 협회는 외국의 반덤핑 조치와 일몰재심 조사 사례에 대한 대응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원산지·인증·서류 등 통관 애로, 환경·공급망 등 신통상 이슈와 결부된 수입규제에 대한 업계 우려를 전달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이 지속 공조 해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2023년 한 해 동안 보호무역조치 대응 과정에서 우리기업의 애로 해소와 수출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공헌한 유공자들에게 장관 표창도 수여했다.

박대규 산업부 다자통상법무관은 “우리 기업의 수출·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해외 무역장벽에 대한 기민한 대응이 필수적”이라며 “지금의 수출 우상향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업종별 협회, 유관기관의 협력과 소통을 보다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