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수출 실적 1조원 달성…단일 수산식품 최고 실적

107

10년간 연평균 8% 증가

충남 보령시 화산동 조미김 공장에서 직원들이 조미김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보령시 화산동 조미김 공장에서 직원들이 조미김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김 수출이 1조원(7억7000만 달러)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산식품 수출 역사상 단일 품목으로는 최고 실적이다.

해수부는 “올해 세계적인 경기 둔화로 수출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김 수출이 역대 최대 성과로 수출 반등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김 생산자와 가공·수출기업이 기술 혁신과 신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해 미국, 중국, 일본뿐만 아니라 중동, 남미와 같은 신규 시장을 개척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김 수출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8% 수준으로 증가했다. 수출국도 2010년 64개국에서 2023년 124개국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해수부는 현재 김을 세계인 입맛에 맞는 기호식품으로 육성하기 위해 김 산업계 국제인증 취득, 수출 바우처 제공, 해외 무역상담회 참여 등 매년 지원하고 있다.

특히 경쟁력 있는 김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올해 3월 ‘김 산업 진흥구역’ 3개소(전남 신안·해남군, 충남 서천군)를 최초로 지정했다. 9월에는 법정계획인 ‘제1차 김산업 진흥 기본계획(2023년~2027년)’을 수립해 체계적인 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앞으로도 브랜드 마케팅과 신제품 개발 등을 추진해 우리 김이 해외 김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김 산업 전반에 대한 지원체계도 강화해 2027년까지 김 수출액 10억 달러(1조3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