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르노 마스터 : 차세대 멀티 에너지 에어로밴

354

르노 마스터는 새로운 9단 자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고 전기 버전도 추가되었다

르노가 21일 신형 마스터 밴을 공개했다. 르노 마스터는 1980년 출시 이후 40여 년, 3세대에 걸친 성공을 통해 유럽에서 동급 세그먼트의 리더로 자리매김해왔다. 1990년 이후 남미를 포함한 50여 개국의 도로를 누비며 300만 대 이상을 판매했다. 르노 관계자는 “신형  4세대 버전이 이러한 성공을 더욱 확장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차별화된 외관 스타일링은 뚜렷한 아이덴티티와 현대적인 느낌을 더했다. 르노의 새로운 로고와 그릴을 둘러싼 C자형 시그니처의 대형 풀 LED 헤드램프를 포함한 독특한 전면부가 특징이다. 

공기역학을 최적화하기 위해 뒷부분은 더 좁아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뒷문과 적재 공간은 놀라울 정도로 넓다는 설명이다. 뒷유리는 전형적인 마스터의 특징인 비대칭형이며, 후미등은 전면과 마찬가지로 독특한 C자형 패턴을 갖고 있다.

올 뉴 르노 마스터의 공기역학은 효율성 측면에서 동급 최고 수준임을 강조한다. 20% 이상 낮아진 공기저항계수는 이전 세대 및 현재의 모든 경쟁 모델보다 훨씬 낮다는 주장이다. 보닛은 더 짧아지고, 윈드스크린은 더 앞쪽으로 기울어졌으며, 범퍼의 공기 흡입 덕트, 루프라인 경사면이 유선형으로 바뀌었다.

르노는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풍동으로는 차량이 너무 크기 때문에 83% 축소 모형을 사용하여 공기역학 개발 연구를 수행했다. 그런 다음 실물 크기의 밴을 항공기 공기역학을 평가하기 위해 만들어진 터널에서 테스트했다.

파워트레인은 105마력에서 170마력의 디젤 Blue dCi 엔진, 96kW~105kW 전기 모터, 40kWh 또는 87kWh 배터리로 다양한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는 새로운 멀티 에너지 플랫폼과 410km 이상의 WLTP 주행 거리를 제공하는 수소 버전이 있다. 변속기는 기존 수동변속기와 더불어 새로운 9단 자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다. 

올 뉴 르노 마스터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는 승용차를 연상시킨다. 운전자를 향한 S자형 대시보드는 공간을 더 넓어보이게 한다. 소재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전 라인업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10인치 스크린은 하이테크 터치를 더한다. 어두운 색상의 실내 장식은 현대적인 스타일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대시보드, 사이드 컵홀더, 글러브 박스, 운전석 천장 슬롯, 도어에 위치한 두 개의 수납공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되었다.

올 뉴 르노 마스터는 바퀴 달린 사무실로 손쉽게 변신한다. 2열 좌석 뒤쪽은 접어서 책상으로 사용할 수 있고, 바닥에는 노트북을 수납할 수 있는 슬롯이 있으며, USB-C 포트가 있어 기기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다. 개별 시트와 회전식 시트, 벤치 시트 등 다양한 시트 선택이 가능하다.

르노 관계자는 “올 뉴 르노 마스터의 고객은 어떤 파워트레인을 선택하든 동급에서 가장 효율적인 차량을 운전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밴의 적재량도 최대 2톤까지 늘릴 수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올 뉴 르노 마스터는 동급 차량 중 유일하게 프랑스에서 생산되는 차량으로, 세 가지 에너지 버전과 모든 차체는 프랑스 동부 메츠 인근 바틸리에 위치한 동일한 라인에서 생산된다. 파워트레인과 기어박스는 프랑스에서 생산되고, 배터리는 프랑스에서 조립되며, 공급업체의 84%가 프랑스에 기반을 두고 있다.

올 뉴 르노 마스터는 2024년 봄부터 사용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