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시작” 기아 신형 ‘이 차’, 하브 정보도 공개. 운전자들 관심 집중

137

기아가 8일부터 ‘더 뉴 카니발’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니발은  4세대 카니발 출시(2020.08)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타 모델처럼 시기에 맞춰 내놓은 모델이지만, 카니발만큼은 ‘이것’ 때문인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대한 관심이 남다르다는 후문이다. 그렇다면 이번에 공개된 신형 카니발 정보 중 주목할 만한 건 뭐가 있을까? 함께 살펴보자. 
                 

이번 카니발 부분변경의 관심이 높았던 데는 ‘이것’의 추가가 꽤 컸다. 바로 ‘하이브리드’다. 기아는 ‘더 뉴 카니발’부터 기존의 3.5 가솔린, 2.2 디젤에 더해 1.6 터보 하이브리드를 새롭게 운영한다. 

공식 자료에 따르면,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 시스템 최고 출력 : 245마력(엔진 최고 출력 180마력)
▶ 시스템 최대 토크 : 37.4kgf∙m(엔진 최대 토크 27.0kgf∙m)

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비는  최고 14.0km/ℓ다. 참고로 이 정보들은 자체 측정 기준으로, 추후 공식 인증이 완료되면 재공지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아는 카니발 하이브리드에 구동 모터를 활용한 기술들을 탑재해 승차감과 주행성능을 향상시켰다. 추가된 기술은

▶ E-라이드(E-Ride)
▶ E-핸들링(E-Handling)
▶ E-EHA(Electrically Evasive Handling Assist) 

세가지다. 먼저 E-라이드는 과속 방지턱 등 둔턱을 통과하거나 가속하는 상황에서 구동모터 토크를 조정해준다. 억분에 차량 흔들림이 최소화되어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E-핸들링은 곡선로 진입과 탈출 시 구동모터의 가감속 제어를 통해 무게 중심을 이동시켜 조향 응답성과 선회 안정성을 증대시켜 준다. 마지막 E-EHA는 전방 충돌을 피하기 위한 회피 기동 시 전후륜의 하중을 제어해줘, 회피 능력과 회피 후 차체 안정성을 향상시켜 준다.
                       

기아는 더 뉴 카니발에 탑승객 모두를 위한 유용한 사양도 다채롭게 탑재했다. 첫 번째는 ‘쇽업쇼버’다. 이는 카니발 하이리무진에 적용되던 것으로, 이번 카니발부터는 최적화 및 기본 적용했다. 기아는 이를 통해 과속방지턱 등 둔턱 통과 시 후석 탑승객의 멀미감을 개선하는 동시에 조향 안정성을 높여 승차감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흡차음재 보강과 소음 발생 최소화를 위한 설계 개선으로 실내 정숙성을 강화해 탑승객 모두에게 편안한 이동 경험을 제공한다.이 밖에도 ‘더 뉴 카니발’에는 

▶ 개선된 멀티존 음성인식
– 좌석별 발화 위치를 구분해 인식하는 기능 추가
– 웨이크-업(Wake-UP) 명령어 “헤이 기아” 추가
▶ UV-C 살균 암레스트 수납함
▶ 에어컨 광촉매 살균 시스템
▶ 후석 승객 알림
▶ 2열 다이내믹 바디 케어 시트(※7인승 전용)
▶ 2열 시트벨트 버클 조명
▶ 2열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등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기아는 이번 카니발에 운전자를 위한 사양도 대거 탑재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적용된 사양들은 아래와 같다.
                       

▶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 디지털 센터 미러(DCM)
▶ 빌트인 캠 2
▶ 지문 인증 시스템

여기에 안전한 주행을 하는데 유용한 기능들도 대거 추가했다. 탑재된 기능들로는 
                         

▶ 전방 충돌방지 보조
: 교차 차량/측방 접근차/추월시 대향차/회피 조향 보조 기능 포함
▶ 고속도로 주행보조 2
: HDA2, 차로 변경 보조 기능 포함
▶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 전/측/후방 주차 거리 경고
▶ 스티어링 휠 진동 경고 
▶ 센터 사이드 에어백 추가(1열)

등이 있다.
                     

지난달 ‘더 뉴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던 기아는 이번엔 실내 디자인을 공개했다. 일부이긴 하지만 공개된 곳이 1열이라 화제가 됐다.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당초 예상했던데로 신형 쏘렌토와 상당부분 흡사했다. 

기아는 이곳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 수평선의 넓은 느낌을 강조하는 디자인 요소들과 입체감을 강화해 주는 라이팅으로 꾸몄다. 각각 12.3인치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매끄럽게 연결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버튼 구성을 최적화한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를 적용하고, 앰비언트 라이트를 크래쉬패드까지 확대 적용해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연출했다.  이 밖에도 대용량 컵홀더를 적용해 공간의 효율성까지 향상시켰다.
                           

기아는 카니발에 부분변경을 진행하면서 11인승 모델을 제외시켰다. 많은 인원이 탑승 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다. 하지만

▶ 저조한 판매량
▶ 고속도로 110km/h 속도 제한(승합차로 인증받기 때문)
▶ 1종 보통 운전면허가 필요
▶ 불편한 좌석 사용
: 11인승의 경우 기존 9인승 모델에 접이식 좌석을 추가한 형태

등의 이유로 결국 삭제됐다. 다수의 업계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승합차 이미지를 버리고 패밀리카로써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하려는 것으로 봤다. 
                       

9인승과 7인승으로 개편된 더 뉴 카니발의 트림별 가격은 아래와 같다. 

<9인승>
▶ 3.5 가솔린
● 프레스티지 3,470만 원, ● 노블레스 3,910만 원, ● 시그니처 4,245만 원
▶ 2.2 디젤
● 프레스티지 3,665만 원, ● 노블레스 4,105만 원, ● 시그니처 4,440만 원
▶ 1.6 터보 하이브리드
● 프레스티지 3,925만 원, ● 노블레스 4,365만 원, ● 시그니처 4,700만 원

<7인승>
▶  3.5 가솔린
● 노블레스 4,169만 원, ● 시그니처 4,525만 원
▶ 2.2 디젤
● 노블레스 4,362만 원, ● 시그니처 4,718만 원
▶ 1.6 터보 하이브리드
● 노블레스 4,619만 원, ● 시그니처 4,975만 원 

참고로 디자인 특화 트림인 그래비티는 시그니처 트림에 9인승 기준 160만 원, 7인승 기준 138만 원 추가 시 선택할 수 있다.
                       

기아에 따르면 신형 카니발은 이달 출시될 예정이다. 고객 인도의 경우 가솔린 및 디젤 모델을 우선 시작하고, 하이브리드 모델은 주요 부처 인증이 완료되는 시점에 맞춰 순차적으로 출고할 예정이다. 하이브리드까지 탑재하며 상품성이 한층 더 강화된 이번 카니발, 과연 지금까지 지켜온 ‘대표 국산 대형 RV’ 타이틀을 지켜내는데 얼마나 큰 기여를 할 수 있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사전계약 시작” 기아 신형 ‘이 차’, 하브 정보도 공개. 운전자들 관심 집중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