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더 뉴 K5’ 공식 출시…”기존 모델의 정통성 계승”

200
[사진=기아]
[사진=기아]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기아가 국내 대표 중형 세단인 기아 K5를 4년만에 새롭게 단장해서 선보인다.

기아는 “‘더 뉴 K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2일 전했다.

기아는 ‘더 뉴 K5’에 대해 “지난 2019년 출시한 3세대 K5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 중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를 반영해 기존 모델이 가진 정통성과 역동성을 계승했다”고 설명했다.

외장 디자인은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 주간 주행등을 전면부에 대치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연출했고, 후면부에도 같은 형태의 리어 램프를 적용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내는 클러스터(계기판)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자동차에서 음악·동영상·게임 등을 무선으로 즐기는 것)이 연결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으로 간결성을 강조했다.

기아는 SDV 기반의 소프트웨어 경험을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인포테인먼트로 영상·음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플러스’를 K5에 적용했다.

이밖에도 기아는 K5에 디지털키2, 빌트인캠2, 지문 인증 시스템, 진동 경고 스티어링휠, 뒷좌석 6:4 폴딩 시트, 측방 주차 거리 경고,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기아는 더 뉴 K5의 트림을 고객 선호도를 반영해 기존의 기본 트림(세부 모델)인 트렌디를 제외한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등 3개로 운영한다. 트림별 가격은 2천784만원부터 시작한다. 

요한 페이즌 기아넥스트디자인내장실 상무는 “미래를 향한 기아의 비전을 반영한 K5의 디자인은 고객의 이동 경험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