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을 美서 브랜드 충성도 2위로 올려준 효자는 ‘제네시스’

172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에 있어 지속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외신은 제네시스가 현대차그룹에게 미국에서 매출과 브랜드 충성도 지표 모두에서 큰 성장을 기여하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S&P 글로벌 모빌리티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는 2015년 미국에서 총 139만 대의 차량을 판매했으며, 당시 브랜드 충성도는 55.2%였다. 이후 제네시스 브랜드로 대폭 확대되면서 라인업은 세단과 SUV 등 총 6대로 확대됐고 지난해 현대차 기아는 145만 대의 미국 판매를 달성했다. 이 중 5만 6140대가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나왔다.

제네시스는 2022년 대부분의 기간 동안 반도체 공급업체 부족이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에서도 판매를 증가시키는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의 브랜드 충성도가 62.3%로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

S&P 글로벌 모빌리티는 제품 포트폴리오의 폭과 깊이가 마찬가지로 차량의 품질과 매력이 브랜드 충성도의 핵심 요소로 언급했다. 해당 관계자 톰 비리(Tom Libby)는 “현대차그룹이 현대차 기아와 제네시스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오너를 유치하고 이들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는 브랜드 내에서 고급 차량으로 올라설 수 있는 수단을 가졌으며 이전에는 없었던 방식으로 더 많은 선택권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또한 “제네시스의 신뢰도와 경쟁력이 정말 많이 높아졌다”며 “제품을 판매하고 고객들을 불러들이며 품질을 계속 개선해왔기 때문에 이 브랜드의 진화를 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상반기동안 미국에서 브랜드 충성도가 60.5%로 소폭 하락했지만 GM에 이어 2위를 유지하고 있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