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이 싫다면 LPG는 어때?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 3.5 LPG 시승기

607

::::: 최근 디젤 연료가 너무 많이 올랐어요.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및 여러 가지 이유로 글로벌 디젤 연료의 가격이 심상치 않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쌀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현실이 되었다. 2022년 12월 8일 기준으로 휘발유 전국 1,600원 / 경유 1,834원 / LPG 1,021원으로 이제는 디젤을 주력으로 하는 차량들에 입지가 위험하게 되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스타리아다.

스타리아의 전신인 스타렉스는 1986년부터 2021년까지 약 35년간 국내 MPV & VAN 차량에 역사적인 차량이다.
지난 35년간 이 차량은 초창기 1997년부터 현대 그레이스에 적용되던 2.4 LPG 엔진과 2.4 MPI 엔진 그리고 2.6 디젤 엔진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보였던 차량이다. 하지만 차량의 크기와 계속 높아지는 유가로 인하여 가솔린 엔진은 사라지고 계속 발전을 거듭한 끝에 지금 스타리아까지 발전되었다.

현재 스타리아에는 2.2 디젤 파워트레인과 3.5 LPG 파워트레인을 판매 중이다. 2.2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에 최대토크 44.0kg.m을 가지고 있으며 연비는 11.3~12.3km/L의 수준을 보여준다. 3.5 LPG 엔진은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2.0kg.m을 가지고 있으며 연비는 7km/L대를 보여준다. 

스타리아 3.5 LPG는 국내 최고 배기량 LPG 엔진으로 이전 세대 스타렉스의 2.4 LPG 보다 무려 1,000cc 높아진 배기량을 보여준다. 높아진 배기량만큼 159마력의 출력은 240마력으로 향상되었고 최대토크 또한 23.3kg.m에서 32.0kg.m으로 변경되어 한층 높은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 이제 LPG 자동차 아무나 살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LPG 자동차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장애인 차량이나 혹은 렌터카 그리고 택시로 밖에 이용하지 못했다.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알고 있지만 2019년 3월 미세먼지 저감대책 일환으로 LPG 연료의 사용제한이 전면 폐지되어 이제 누구나 LPG 자동차를 구입할 수 있다. 해외에서 LPG 사용률은 어떨까?? 전 세계 LPG 자동차에 72%를 차지하고 있는 유럽은 LPG를 친환경 대체 연료로 지정하고 있어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하여 LPG 자동차가 대중화되어 있다. 전 세계 약 72여 개국에서 2,835만 대의 LPG 자동차가 운행되고 있지만 한국에서 유독 적은 LPG 사용률을 보여준다.

::::: 환경오염의 주범인 디젤 언젠가는 탈 수 없습니다.

LPG 자동차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특히나 2차 미세먼지 발생 주요 원인인 질소산화물 배출량도 현저하게 적은 친환경 자동차인데 디젤 자동차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0.560g/km이지만 LPG 자동차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0.006g/km으로 1/93 수준으로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나 차량 배출가스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연료별 환경피해비용’을 보면 휘발유는 리터당 601원이고 경유는 무려 리터당 1,126원이다. 하지만 LPG는 리터당 246원으로 낮은 수준의 환경피해 비용을 보여준다. 

::::: LPG 자동차 연비가 너무 나빠서 비효율적 아닌가요?

LPG 자동차를 예전에 주행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겨울철 시동성이 낮고 연료 가격은 저렴하지만 연비 효율이 너무 떨어져서 사실 LPG를 사용하는 것이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최근 LPG 자동차를 살펴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우선 스타리아 3.5 LPG 엔진은 최신 스마트스트림 3.5 LPi 엔진으로 배기량이 커졌지만 이전 스타렉스 모델 대비 6.1km/L의 연비에서 6.7km/L 연비로 효율이 올라갔다. 또한 이전 세대 대비 진동과 주행 소음이 적으며 디젤과 비교하면 큰 차이로 조용하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스타리아 디젤 차량의 복합 연비는 10.8km/L의 연비를 보여주며 LPG 복합연비는 6.7km/L로 디젤 대비 낮은 연비를 보여주지만 연료 단가 (11월 4주 평균)으로 살펴보면 디젤 1,878원 / LPG 1,031원으로 연간 15,000km를 주행할 경우 스타리아 2.2 디젤 모델은 연료비 261만 원을 보여주고 3.5 LPG 모델은 연료비 231만 원을 보여주기에 5년 정도 주행하면 총 연료비 150만 원 정도 차이가 난다. 또한 LPG 연료는 디젤 연료 대비 국제 유가의 영향을 덜 받는다는 장점도 있다. 

::::: 스타리아 투어러 vs 라운지

스타리아 라운지 모델은 라운지 모델에 비해서 상당히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보여준다. 전면부에는 입체적인 메쉬패턴의 그릴 그리고 8개의 아시스 큐브 타입의 풀 LED를 적용하고 이 쓰며 헤드램프 그리고 방향지시등으로 볼륨감을 더하고 있다. 또한 라운지 모델보다 고급스러운 다이아몬드 패턴의 18인치 휠과 범퍼 전면과 후면에 있는 하단 가니쉬와 사이드미러가 돋보인다. 후면부에서는 차이가 좀 더 확실하다. 스타리아 라운지 후면부는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적용하고 있어 램프 형상의 가니쉬가 상단에 적용되어 라운지 / 카고 모델과 한눈에 차이를 볼 수가 있다.

실내 디자인에서도 큰 차이를 보여준다. 계기판은 물론 기어 변속기는 버튼식 기어 변속기를 사용하고 있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으며 차량 내부에 공간성도 훨씬 뛰어나다. 여기에 스타리아 라운지 전용 다이나믹 웰컴 라이트를 적용했으며 64색 앰비언트 무드 램프 그리고 디지털 키와 BOSE 프리미엄 스피커를 적용했으며 7인승 모델의 시트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했으며 9인승 모델 같은 경우는 2열이 180도 회전하여 2열과 3열 탑승자가 마주 볼 수 있는 구조로 프리미엄을 더했다.

::::: LPG 차량은 힘이 부족하잖아요

많은 사람들이 LPG 자동차는 힘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그 또한 예전 LPG 자동차 이야기이며 최근 출시된 신형 LPG 자동차 모델들은 동일 배기량의 가솔린 차량만큼 잘 나간다. 즉 3.5 가솔린 모델과 비슷하게 잘 나가면서 연료비 효율은 디젤보다 높은 차량이라는 점이 스타리아 3.5 LPG 모델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보다 오히려 주행해보면 힘이 넘쳐서 살짝 겁난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고 고속도로를 달려보면 스타리아 라운지 3.5 LPG 차량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 LPG 화물차 신차구입 사업 &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 사업

현재 국내에서 LPG 스타리아 모델은 생각보다 많은 판매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많은 판매에는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사업과 어린이 통합 차량 LPG차 전환 지원 사업이 있는데 현재 스타리아 LPG 카고 화물 적재 밴 차량은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지원 사업을 통해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존에 타고 있는 스타렉스 경유차를 폐차하고 스타리아 LPG 카고 신차를 구입하면 약 2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고 추가적으로 5등급 노후 경유차에 한해 조기폐차 지원금까지 받을 수 있어 최대 600만 원까지 지원 가능하다.

또한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지원사업으로 LPG 통학차량을 신차로 구입 시 7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기존의 노후 경유 통학차량을 폐차 시 조기폐차 지원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기 때문에 스타리아를 구입하는 사람이라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참고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 이제 LPG 스타리아가 대세가 될 것입니다.

현재 국내 판매 중인 MPV (Multi Purpose Vehicle) 대표적인 모델은 카니발과 스타리아 2 종류가 있다.
현재 카니발 같은 경우는 2.2 디젤과 3.5 가솔린 모델로 LPG 연료를 사용할 수가 없기 때문에 LPG 연료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스타리아 3.5 LPG 모델을 선택해야 한다. 고유가 사태가 지속되면서 유류비에 대한 걱정은 어쩔 수 없다. 또한 한 때는 친환경 차량이라고 했던 디젤의 배신으로 디젤 파워트레인도 구입하기 망설여지는 지금 가장 좋은 대안은 LPG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이 아닐까?

이 글은 대한LPG협회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