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까지 잡아먹은 중국 제조사, 역대급 ‘이 기술’ 때문에 현대차 초긴장

459

벤츠의 차세대 전기차, ‘G바겐’ 모델인 EQG에는 중국 CATL의 제품이 들어갈 예정이다. 이 배터리에는 미국 스타트업 실라-나노테크놀로지의 실리콘 음극재가 들어간다. 그동안 벤츠는 실리콘 음극재에 주목해 왔다. 기존 배터리 대비 약 20~40% 높은 에너지 밀도를 확보해, 주행거리를 비약적으로 늘릴 수 있다. 또, 부피역시 줄일 수 있어,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 받았다.
                 

기존 흑연 음극재는 저장용량 한계가 있었다. 성능을 더 높이려면 신소재 연구가 필요했다. 실리콘 음극재는 이런 면에서 해결사로 등판했다. 이론상 흑연 계열 음극재는 1g당 용량 한계가 370 mAh이다. 한편 실리콘 음극재는 1g당 용량을 1,500 mAh로 크게 늘릴 수 있다. 
                           

글로벌 메이저 제조사들은 CATL의 문을 두드렸다. 배터리 공급 및 기술 제휴/협력 때문이다. 주목할 만한 이슈로, 포르쉐의 신형 전기차 ‘마칸 EV’에 CATL의 배터리가 탑재 소식이 있다. 그 밖에 벤츠의 전기차 미래를 그린 EQXX에도 CATL의 기술이 들어갔다. 이 차는 유럽 내 도로 실주행을 통해 1200km 넘게 주행해 화제였다.
                       

한편 포르쉐 타이칸에도 CATL 배터리가 들어간다는 소식 때문에, 중국 내 이미지와 달리 기술적으로 상당부분 앞서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힘을 얻고 있다. 과거의 중국이 아닌, 신뢰도 높은 전기차 배터리를 만들 만큼 발전했을 것이라는 의미다.
                 

CATL은 신형 배터리와 함께 ‘셀-투-팩’ 기술까지 확보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중요한 돌파구로 평가받을 만큼 여러 제조사들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셀-투-팩’은 모듈을 건너뛰고 배터리 팩을 만든다. 덕분에 배터리 모듈 구성 시 들어갈 부품을 생략하게 된다. 이로 인해 부품 수 감소와 추가 공간 확보,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된다.

CATL은 이 기술을 벤츠와 함께 공동 개발했다. 셀-투-팩 적용 시 전기차 주행거리는 18% 이상 증가한다. 500km 주행 가능한 전기차에 적용하면, 600km에 근접할 정도다.
                     

CATL을 비롯해, 테슬라, 현대차 등 여러 전기차 제조사들은 현행 전기차 기술에서 벗어나, 다음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 테슬라는 자체 규격인 4680 원통형 배터리에 셀-투-팩 기술 엮는 중이다. 이러한 구조는 현대차 역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에 반영할 지 고심 중이다.

CATL이 전기차 산업 전체를 뒤흔든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결코 무시하면 안 될 만큼 발전 한 것은 분명하다. 향후 2~3년 내 전기차 시장은 또 다시 급변할 것이다. 이 때도 CATL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까?

벤츠까지 잡아먹은 중국 제조사, 역대급 ‘이 기술’ 때문에 현대차 초긴장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