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새내역 별미곱창에 소주 한 잔 어때?

431

반응형


예전에는 신천역으로 불렸던 곳이 이제는 잠실새내역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예전 신천역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을 때 이 곳에서 곱창에 소주 한잔을 많이 했었는데 이제는 그 곱창 맛집들이 많이 사라지고 이제는 잠실새내역에 처음 가본 별미 곱창을 방문해봤다. 별미 곱창은 이렇게 빨간색 간판으로 찾는게 어렵지는 않다. 


자리에 앉자마자 나온것은 기본 반찬 그리고 간과 천엽이다. 곱창 집에서 간과 천엽이 나온다는 것은 이 곳이 반 이상 맛집이라는 뜻이다. 그 이유는 간과 천엽은 특수부위로 따로 구매하기에 금액이 높은 편이고 이렇게 서비스로 나온다는건 곱창 수율이 좋은 편에 속하고 매일 신선한 곱창을 받으면서 함께 받기 때문에 곱창에 신선도가 낮거나 냉장 보관한다면 간과 천엽이 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간과 천엽만 가지고도 소주 한 두병은 쉽게 먹을 수 있을 안주이지만 호불호가 많이 갈려서 그런지 최근에 나오는 곳을 찾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술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간과 첩엽 서비스는 너무가 감사할 뿐이다. 오늘은 처음처럼과 테라로 곱창이 나오기 전에 목마름을 달래봤다. 


잠실새내역 맛집인 별미곱창에서는 특약 27,000원 / 모듬곱창 25,000원 / 곱창전골 45,000원 정도의 가격대에 판매한다.

사실 곱창 / 대창 / 막창 / 염통을 따로 시켜도 되지만 모듬 곱창을 먹어보고 좀 더 맛있는 것을 추가로 시켜도되고 가볍게 1차만하고 이 근처에 맛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2차로 이동하는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잠실새내역 별미곱창의 비주얼은 다른곳과 좀 다른 느낌을 보여주고 있다. 지글거리는 철판 위에 곱창 그 위에 양파와 파를 가득 담아 풍성하게 보여주고 있는데 비주얼도 괜찮고 맛과 향도 괜찮은 편이다. 특히나 야채 맨 위에는 염통이 나와서 좀 더 비주얼적으로 맛있게 보여주는 곱창 맛집이다.

특히나 대창은 곱이 통통하게 많이 들어가 있고 어느정도 숨이 죽은 야채들과 함께 먹으면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양한 야채와 함께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이 곳 별미 곱창에 특징인데 잠실새내역 말고도 많은 별미 곱창 체인점이 있었지만 이렇게 푸짐했나?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꽤 많은 양이 나오곤했다. 

어느정도 추가 주문을 하니 사장님이 서비스로 주신 어묵탕까지 국물까지 더해져 소주 한잔하기에 더 좋은 안주로 바뀌었는데 특히나 이 곳에 대창에 맛이 꽤 괜찮은 편이였다. 생마늘에 대창과 함께 먹으면 맛이 정말 괜찮은 편이기 때문에 잠실새내역에서 곱창이 땡긴다면 이 곳은 어떨까?

반응형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