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CJ슈퍼레이스 더블 포디엄 달성

99
금호타이어 제공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는 자사가 후원하는 ‘엑스타 레이싱팀’이 지난 8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인제 나이트 레이스’에서 더블 포디엄을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엑스타 레이싱팀 이창욱 선수는 경기 내내 안정된 레이스 운영을 보였다. 특히 예선 1위로 결승 최선두 그리드를 선점한 이창욱 선수는 처음부터 단 한 차례도 선두를 내주지 않는 ‘폴투윈(출발 그리드의 맨 앞자리에서 출발하여 우승)’을 차지하며 개막전에 이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이찬준 선수는 2, 3라운드 연속 우승에 따른 ‘핸디캡 웨이트’를 떠안고 6번 그리드에서 출발했음에도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인제 스피디움은 국내 서킷 중 가장 고저(高低)가 심해 핸디캡 웨이트가 있는 선수에게는 불리하다. 이찬준 선수는 핸디캡의 한계를 극복하며 4라운드 포디엄의 마지막 자리를 차지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창단 이래 1∼4라운드를 모두 석권하며 팀 랭킹포인트 150점을 쌓아 선두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드라이버 랭킹 포인트 또한 이찬준 선수와 이창욱 선수가 각각 1,2위를 차지하며 종합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

엑스타 레이싱팀을 이끄는 신영학 감독은 “팀 창단 이래 처음으로 4라운드 연속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며 “금호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챔피언 타이틀을 다시 찾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