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5 망했네…” 쏘나타 풀체인지급 신차 공개, 역대급 디자인에 난리

160

그동안 말 많고 탈 많던 쏘나타의 차기 모델을 공개했다. 시기 상 페이스리프트에 해당되며 그동안의 여론을 의식한 탓인지 풀체인지급 디자인 변화를 꾀한 점에 주목할 만 하다. 이번 모델의 정식 명칭은 ‘쏘나타 디 엣지’다. 날렵하고 직선적인 디자인과 개성있는 삶을 살아가는 고객들의 스타일을 강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쏘나타 디 엣지는 2019년 3월 출시 이후 4년만에 선보이게 됐는데, 2~3년 내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한 모델들 보다 늦었다. 때문에 한 때 단종설이 돌 만큼 부정적 인식이 팽배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모델은 다르다. 기존 쏘나타에 반영 됐던 현대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을 더욱 발전시켜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그렇다면 쏘나타의 디자인은 어떨까? 전반적으로 ‘통합형’이라 부를 만큼 곳곳이 합쳐져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는 모습으로 진화했다. 전면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에어 인테이크가 하나로 합쳐진 통합형 디자인으로 재구성됐다. 역동적이고 와이드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DRL(주간주행등)은 차체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끊김없이 연결된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수평형 램프)’로 디자인해 미래적인 감성을 더했다. 이런 모습은 현대차 신차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형태다.

한편 측면부는 낮게 시작하는 프런트 엔드와 긴 후드가 패스트백을 연상시키는 매끈한 루프라인으로 이어졌다. 이를 통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후면부는 고성능 스포츠카를 연상케 하는 날렵한 리어 스포일러 형상의 가니쉬로 역동적인 인상을 갖췄다. 특히 리어램프에 주목할 만한데, H 형상의 수평형 램프인 ‘H 라이트’로 전면의 수평형 램프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안정적 이미지를 강조했다.

한편 함께 공개된 N 라인은 기본 모델에 ▲확대된 프론트 범퍼 그릴 ▲19인치 전용 휠 ▲리어 스포일러 ▲듀얼 트윈 팁 머플러 등 스포티한 디테일을 더해 다이나믹한 주행감성을 한층 강조했다.

이번 쏘나타의 인테리어는 운전자의 드라이빙 경험에 초점을 맞춰 스마트하면서도 넓게 느껴지는 공간이 특징이다. 대시보드 구성을 보면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된 디스플레이를 통합해,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최초로 탑재했다. 이를 통해 운전자의 시인성과 고급감을 동시에 높였다.        

또한 대시보드의 우드 패턴 가니쉬로 모던하고 심플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를 통해 실내 공간의 수평라인을 강조하며 넓은 공간감을 제공했다. 그밖에 아이오닉 시리즈처럼 전자식 칼럼형 변속기를 적용해, 콘솔 공간을 추가로 확보했다.       

최근 쏘나타는 1천대 선으로 판매실적이 급감했다. 작년만 하더라도 2~3천대 선을 유지하며 명맥을 잇고 잇었는데, 지속적으로 하향곡선을 그리며 위기감이 돌기 시작했다. 현대차도 이를 모를 리 없다. 4년 만의 극적인 변화로 그랜저 만큼의 명성을 회복할 수 있을지, 혁신의 상징으로 불렸던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K5 망했네…” 쏘나타 풀체인지급 신차 공개, 역대급 디자인에 난리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