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고객 탓?” 제네시스 GV80 악취 이슈, 서비스 센터의 황당한 답변

353

최근 제네시스 GV80 동호회에 올라온 글 하나가 화제가 되고 있다. 2020년 9월 제네시스 GV80를 출고했다고 소개한 글쓴이는 출고 이후 운행을 하면서 운전석 시트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느꼈다고 했다. 처음에는 자신의 차량에서만 나는 냄새라고 생각하며, 타다 보면 냄새RK  빠지겠지라는 생각에 지금까지 타왔다고 했다. 

그러다 글쓴이는 최근 통풍시트에 문제가 생겨 인근 서비스센터에 방문을 하게 되었는데, 때마침 출고 때부터 겪은 문제였던 소똥 냄새의 원인도 잡아달라고 부탁을 했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이슈가 되는 부분은 지금부터다. 얼마 되지 않아 글쓴이는 통풍시트와 관련해 연락을 받았는데, 당시 센터는 ‘통풍시트 문제는 금방 해결되나 냄새는 본인들이 맡기에는 나지 않으며, 냄새는 방귀를 뀌는 게 원인일 수 있다. 그리고 이 방귀 냄새가 시트에 배여 있는 상태에서 통풍시트를 작동시키면 냄새가 날 수 있다’는 황당한 진단 결과를 내놨다. 

[글] 배영대 에디터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차에서 나는 냄새의 원인이 고객의 방귀 때문일 수 있다는 괘변에 가까운 진단, 이 소식을 접한 다른 소비자들의 반응은 

“이럴 때마다 현대차 팔아줘야 하나 싶다”
“‘본인들은 모르겠다’ ‘못 느끼겠다’, 나도 이런 말 들은 적 있는데 매뉴얼이 있는 듯”
“그냥 가죽 냄새인가 하고 타긴 하는데 나만 소똥 냄새라 생각하는 게 아니었네”
“신사옥 부지에 낭비 안 하고 기술에 투자했다면 이런 일도 안 생겼을 듯”
“만약 현대 미국 고객이었다면 이런 대응을 했을까?”

등의 비판이 다양했다. 특히 해당 글이 올라온 커뮤니티에는 글쓴이 이외에도 악취와 관련된 불만 글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앞서 글에서 언급된 GV80의 악취가 현대트랜시스에도 어느 정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현재 내수 및 글로벌 시장에 판매되는 현대차그룹 차량에는 현대트랜시스가 시트를 개발 및 납품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이슈와 관련해 좀 더 조사를 하던 중, 놀라운 걸 발견했다. 차량 내 악취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먼저 지난 2020년, 현대차는 북미형 팰리세이드로 실내 악취 문제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이 사건을 다룬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부 팰리세이드 차량에서 햇볕 아래 장시간 주차해놓을 경우 혹은 차량을 며칠 동안 사용하지 않았을 때 악취가 심각하게 발생했다. 특히 일부 소유자들의 차에선 팰리세이드를 소유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악취가 가라앉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현대차는 “커버로 사용되는 인조가죽의 제조 공정상 결함으로 인해 일부 차량에서 불쾌한 냄새가 난다”며 헤드레스트 교체 등의 무상 조치를 취했다.
             

팰리세이드 이슈가 터진 2020년, 국내에서도 악취 이슈가 있었다. 당시 보도된 내용을 보면, 제네시스 G80에서 걸래 썩는 냄새가 심하게 나는 데다 서비스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이 사건의 경우 서비스센터에 1차 작업지시서와 2차 수정 작업지시서 등을 보냈던 현대차 측의 대응보다, 부속품이 제때 공급되지 않아 수리가 지연되는 과정에서 일부 서비스센터에서 작업지시서를 외면하고 불친절과 대충 작업으로 일관하는 태도들이 알려지면서 많은 맹비난이 이어졌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오늘 살펴본 GV80 악취 이슈를 보더라도 소비자들은 대체적으로 차량의 품질 및 제조사(서비스센터 포함)의 서비스를 느끼고 이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날카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과연 현대차가 어떻게 소비자들의 시선을 받아들이고 이번 이슈를 해결할지는 앞으로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이게 고객 탓?” 제네시스 GV80 악취 이슈, 서비스 센터의 황당한 답변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