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중국 링파오 전기SUV C11에 타이어 공급

105

링파오 C11.

한국타이어, 중국 링파오 전기SUV C11에 타이어 공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는 중국 링파오(Leap Motor)의 전기SUV ‘C11’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링파오는 작년 9월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하는 등 현지에서 주목받는 차세대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C11은 중국 기준(CLTC) 주행가능거리가 650km에 이른다.

차량에 공급되는 타이어는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 20인치 규격이다.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로 강력한 주행 성능과 높은 전비 효율, 핸들링 등 전기차에 최적화된 성능을 제공한다. 톱니가 맞물린 듯한 인터락킹 구조의 그루브(타이어 표면의 굵은 홈) 디자인을 탑재해 젖은 노면에서 접지력을 발휘한다.

이 타이어는 폭스바겐 ID4·ID버즈, 아우디 e-트론GT, 스코다 엔야크4 등에 탑재되며 경쟁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링파오와 C11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시작으로 핵심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며 “중국에서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전파하겠다”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