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수출단가 역대 최고수준…평균 3천만원 육박

109

수익성 높은 RV·고가 부품 많은 친환경차 등 수출 호조 영향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국내 완성차업계의 자동차 수출 단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익성 높은 레저용 차량(RV)과 상대적으로 고가인 친환경차 수출 증가가 주된 요인으로 보인다.

자동차 수출 선적부두
자동차 수출 선적부두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자동차 1대당 수출 가격은 2만1천276달러(약 2천810만원)로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1만5천147달러(약 1천998만원)에서 5년 만에 40.5% 오른 수치다. 올해 들어서는 2월 평균 수출 단가가 2만2천515달러(약 2천970만원)로 작년 평균을 웃돌았다.

지난해 자동차 수출 대수(230만333대)가 전년 대비 12.7% 증가한 데 비해 수출 금액(489억4천105만달러·약 64조5천780억원)은 같은 기간 18% 늘어 수출이 양적·질적 성장을 모두 달성하고 있다.

이는 세단보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RV차 판매가 지속적으로 호조를 보이는 추세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RV 수출(164만5천773대)은 전년보다 14.4% 증가했고, 전체 승용차 수출에서 RV 모델 비중도 2017년 56.8%에서 지난해 74.2%로 커졌다.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도 배터리와 각종 전자장비 등 상대적으로 고가 부품을 사용해 내연기관차보다 수출 단가가 높아 수출의 질적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
전기차 충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현대자동차의 대표 전기차 아이오닉5는 7만1천380대 수출돼 전년(4만3천237대) 대비 65.1% 늘었고, 기아 EV6의 수출량(5만8천414대)은 전년(1만8천354대)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현대차 아이오닉6, 제네시스 GV60 등 전용 전기차와 니로, 레이, 코란도 등의 전동화 모델도 각국 시장에 진출해 있다.

올해 가장 큰 관심을 모으는 기아의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9이 수출 단가를 한층 더 끌어올리는 데 기여할지도 관심이다. 올 하반기 해외 출시 예정인 EV9의 권장소비자가격은 5만달러 후반(약 6천600만원)에서 7만달러(약 9천24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분야 수출이 당분간 고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 역대 최대 수출 기록을 세우며 선전한 자동차 산업이 올해에도 수출 견인차 역할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액은 작년보다 64.2% 증가한 65억2천만달러로, 2월(56억달러)에 세운 역대 최고 기록을 한 달 만에 경신했다.

puls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