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로망 그 자체” GV80, 10월부터 서울 시내 스스로 달린다!

168

오는 10월 무인 자율주행차 도로 주행
국토부, 라이드플럭스 임시 운행 허가
상암동에서 새로운 자율주행 실증 시작

완전 자율주행 차량 10월부터 도입

GV80 시험차량 예시 - 출처 : 국토부
GV80 시험차량 예시 – 출처 : 국토부

오는 10월부터 운전자가 전혀 없는 무인 자율주행차가 일반 도로를 달리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안전관리자나 운전보조자가 없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이 처음으로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무인 자율주행 기술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내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가 개발한 무인 자율주행차의 일반 도로 임시 운행을 허가한다고 12일 발표했다.

GV80에 탑재, 복잡한 서울 시내 달린다

GV80 시험차량 예시 - 출처 : 국토부
GV80 시험차량 예시 – 출처 : 국토부

이 차량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대형 SUV인 ‘GV80’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자율주행 시범운행 지구의 3.2km 구간에서 최고 시속 50km로 제한해 운행될 예정이다. 차량에는 자율주행의 핵심 센서인 라이다가 장착되며, 자율주행 시스템은 라이드플럭스가 자체 개발했다.

이번 실증의 가장 큰 특징은 사람이 한 명도 탑승하지 않은 상태로 일반 도로를 주행하는 점이다. 이전에는 임시 운행 허가를 받더라도 시험 운전자나 안전관리자가 탑승해야 했으나, 이번에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차로 시도된다. 기존의 완전 무인 차량은 최고 속도가 시속 10km 미만이거나 공원 청소차 등 특수 목적 차량이었다.

이미 실험지역에서 안전 요건 검증

GV80 - 출처 : 제네시스
GV80 – 출처 : 제네시스

국토부는 본격적인 실증사업에 앞서 경기 화성시 자율주행 전용 실험도시인 케이시티(K-City)에서 도심 내 주행을 위한 안전 요건을 검증했다. 차량에는 비상 자동 제동 시스템과 차량 내·외부 비상 정지 버튼 등 안전 기능이 탑재됐다.

국토부는 앞으로 실증 수요가 증가할 것을 대비해 무인 안전운행 계획서 작성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소식에 대해 정부는 “완전 무인 실증이 임시운행을 희망하는 업체들에게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