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CEO 짐 팔리, “전기차는 모빌리티의 차세대 대전환이 될 것”

36

수익성 최우선의 전략을 수행해 온 포드의 CEO 짐 팔리가 최근 소셜 미디어 LinkedIn를 통헤 전기차에 대한 그의 생각을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그의 말을 그대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전기차는 모빌리티의 차세대 대전환이 될 것이다. 평생 가솔린차회사 사장이었던 나는 전기차와 사랑에 빠졌을 때 누구보다 놀랐다. 전기차에 대한 이러한 늦은 경력 로맨스를 촉발시킨 것은 정부 정책이나 정치적 신념이 아니었다. 내가 포드 F-150 라이트닝 플래티넘을 운전하기 때문이다. 놀라울 정도로 조용하고 부드럽다. 힘들이지 않는 가속은 얼굴에 감각을 되찾으면 어리석은 미소를 남긴다. 
 
아주 간단하다. 나와 수백만 명의 미국인에게 전기차는 일상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우리가 운전을 좋아하는 이유를 상기시켜 준다. 스티어링 휠을 잡고 신나게 운전하고 싶다면 비포장 도로에서 머스탱 마하-E 랠리를 운전하라.
 
혁신이 자리를 잡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그렇게 할 때, 그 변화는 심오하고 지속적이다.
나는 자동차의 다음 큰 변화는 소프트웨어 정의 및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
 
그는 더불어 전기차 소유자의 80%가 집에서 충전하고 있으며 북미의 공공 충전 네트워크가 계속 성장하고 있음을 인정한다고 언급했다. 미국은 전기차 500대당 충전기 하나가 있을 정도로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셀룰러 네트워크가 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것처럼 충전 액세스와 속도는 계속 향상될 것이다. 여기 다른 것이 있습니다. 우리는 전기 추진이 의심할 여지 없이 운송 분야에서 거대한 힘이 될 미래에 경쟁하기 위한 글로벌 경쟁에 있다. 미국은 중국, 유럽 또는 다른 지역에 혁신 리더십을 양도할 수 없다. 포드가 121년 동안 생존하고 번창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가 혁신하고 미래를 맞이할 순간을 포착하는 것을 결코 부끄러워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제 우리는 공장, 기술 센터 및 인력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여 미래의 필수 자동차, SUV 및 트럭을 만들고 있다.
 
이 전환의 첫 번째 이닝에서 전기차에 대해 포드가 손실을 보고 있는 것은 주로 초기 투자 비용 때문이다. 하지만 이 또한 변하고 있다. 어쨌든, 초기 단계에서 도전적이고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 주요 기술 도약은 무엇이었는가?
 
우리가 지향하는 티핑 포인트는 우리를 밀어붙이는 규제 당국이나 우리를 저지하려는 정치인들로부터 오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소비자로부터 올 것이다. 임의적인 시장 점유율에 도달했을 때가 아니라 전기차가 더 많은 고객에게 더 좋을 때, 즉 운전하기 더 좋고, 소유 비용이 더 저렴하고, 일상 생활에 더 쉽게 통합될 수 있다. 이것은 이미 수백만 명의 현실이다.”
 
짐 팔리 토요타와 렉서스에서 일했으며 2007년 포드에 합류했으며 2020년에 CEO로 임명됐다. .
 
짐 팔리의 이와 같은 변화가 포드의 미래 전략에 어떻게 반영될지 지켜 볼 일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