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코리아, 서울동작경찰서에 어린이 교통안전용품 5천개 기증

29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어린이들의 안전한 등하굣길을 위해 서울동작경찰서에 ‘옐로카드’ 5천개를 기증했다.
 
‘옐로카드’는 어린이 교통사고의 가장 큰 원인이 운전자에게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에서 착안해 개발된 교통안전 용품이다. 전조등이나 햇빛을 반사하는 원리로 가방이나 소지품 등에 손쉽게 착용해 보행 중 시인성을 9배 가량 높일 수 있다. 스웨덴을 비롯한 유럽 국가에서는 보행 안전을 위해 어린이의 반사용품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서울강남경찰서와 함께 진행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통해 옐로카드 3,300여 개를 제작해 기증한 바 있는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기증처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서울동작경찰서에 전달된 옐로카드는 ▲상도초등학교 ▲영본초등학교 ▲신상도초등학교 ▲남성초등학교 ▲삼일초등학교 등 동작구 소재 초등학교에 전달될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만식 전무는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아이들이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하고자 이번 교통안전 캠페인을 전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안전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는 브랜드로서 우리의 역할을 고민하고 의미 있는 변화를 시도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브랜드의 핵심 가치인 ‘안전’과 ‘가족’의 의미를 확장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출산 및 육아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개선하고, 부모와 아이가 행복한 양육 문화를 조성하는 ‘패밀리 세이프티(Family Safety)’ 캠페인을 한국보육진흥원과 함께 전개하는 등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