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덜 막히더라” 경기도, 주차장 싹 갈아엎자 역대급 결과

132

주차환경 개선으로 불법 주정차 감소
새로운 주차공간 확보, 주민 만족도 높아
경기도, 지속적 사업 시행 계획 밝혀

경기도 주차환경 개선 사업
놀라운 결과 주목

주차장 예시 -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주차장 예시 –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주차환경 개선 사업의 성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완료된 21개 주차환경 개선 사업을 분석한 결과, 지역 내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가 17.4%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사업은 주거 밀집지나 주차난 지역에 대규모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거나, 오래된 주택을 소규모 주차장으로 변환, 학교 등 부설주차장을 무료 개방하여 시설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천억 넘게 돈 들여서
2천4백여 개 주차공간 확보

주차장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주차장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지난해 경기도는 총 1,15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공영주차장 13개, 자투리 주차장 5개, 무료 개방 주차장 3개를 조성해 2,431면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 사업 완료 후 각 주차장 주변의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를 분석한 결과, 조성 전 1만 4,973건에서 조성 후 1만 2,366건으로 감소했다.

특히, 양주시 저류지 공영주차장은 1,433건에서 899건으로 37.3% 감소했고, 광주시 광남동 행정복합문화시설 공영주차장은 182건에서 117건으로 35.7% 감소했다.

시민들 만족도 역시 상당히 높은 편

주차장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주차장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다. 276명의 주차장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시설에 대한 만족도는 85.5점, 서비스 만족도는 84.8점, 주차난 해소에 따른 삶의 질 향상 기여도는 86.1점,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는 86.4점을 기록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주차환경 개선 사업이 지역 주민의 이용률과 만족도가 높고, 주차난 해소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차난을 겪고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