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가는 유럽에서 못판다!” 협력사 초긴장시킨 현대차 대책

56

현대차, ESG 평가 강화로 협력사 초긴장

ESG 기준 높이는 현대차

현대차 그룹이 1차 협력사 대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결과를 입찰 조건으로 반영한 표준계약서를 준비 중이다.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등을 포함한 새로운 표준계약서가 도입되면 일정 점수에 미달하는 협력사는 내년부터 납품업체에서 제외될 수 있다. 이는 현대차그룹의 5000여 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ESG 강화 조치의 일환이다.

▲ 현대자동차 그룹
▲ 현대자동차 그룹

현대차 ESG 협력사 표준계약서의 주요 내용

현대차그룹은 연말까지 ESG 항목을 담은 표준계약서를 완성하기 위해 계열사별 일원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표준계약서에는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노동력의 다양성, 지역주민 권리 보호, 온실가스 감축 목표 등의 항목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러한 항목을 기준으로 협력사들을 평가해 100점 만점에 70점 이상을 받지 못하면 내년 재계약이 불발될 수 있다.

글로벌 ESG 규제 대응

현대차그룹의 이러한 조치는 글로벌 ESG 규제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2027년 시행될 예정인 유럽연합(EU)의 ‘기업의 지속 가능한 공급망 실사 지침(CSDDD)’은 위반 시 전체 매출의 최소 5%를 과징금으로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은 주요 협력사들에게 이와 관련된 자료를 전달하며 협력사들의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다른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사례

폭스바겐은 배터리 부품 공급사에게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양극재를 사용하지 않으면 입찰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으며, BMW그룹은 협력사 선정 기준에 ESG 항목을 명문화하고 있다. 최근 3년간 BMW그룹은 ESG 수준 미흡을 이유로 150여 개의 납품업체를 공급망에서 배제했다.

현대차그룹의 계획

현대차그룹은 2021년부터 1차 협력사 300여 곳을 대상으로 ESG 평가를 해왔다. 이번 표준계약서 갱신은 그간의 평가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협력사들에게 ESG 전담 조직을 신설하라는 요구를 전달하고, 외부 ESG 평가에 대응하고 법규 모니터링 및 대응 방안을 수립할 수 있는 조직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인적·물적 지원을 제공하며 협력사의 ESG 이행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현대차 ESG 강화 협력사 영향 결론

현대차그룹의 이번 ESG 강화 조치는 협력사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5000여 개에 달하는 협력사들이 ESG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납품이 중단될 수 있는 만큼, 협력사들은 긴장 속에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국내 제조업계 전반에 걸쳐 ESG 이행 속도를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