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때문에 택시 기사 뿔났다?!” 이 문제로 적자만 커져…

37

전기차 ICCU 결함으로 인한 대규모 리콜

최근 현대차그룹의 전기차에 장착된 ICCU(통합충전 제어장치)의 결함으로 인해 대규모 리콜이 진행되고 있다. ICCU는 고전압 배터리와 저전압 배터리(12V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으로, 현대차그룹의 첫 전기차 플랫폼인 E-GMP에 처음 적용되었다. 이 장치는 V2L 기능을 통해 일반 전원 공급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으나, 결함이 발생할 경우 주행 중 차량이 멈추거나 차 문이 잠기지 않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 EV6 등을 포함한 약 17만 대의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하였다. 그런데, 현대차 ICCU 결함에 택시 업체들의 피해 역시 막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 ICCU 장치/ 출처: 현대

현대차 결함, 택시 기사들의 불만 터졌다

이번 ICCU 결함으로 인해 택시 기사들이 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전기차를 사용하던 택시 기사들은 “ICCU 고장으로 차량 충전이 불가능해 현재 택시 영업을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부품을 구하지 못해 서비스 센터에 차를 맡겨둔 상태로 하루 일당 20~30만 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 일당을 25만 원으로 가정할 경우, 주 5일 근무 시 매달 500만 원의 손실을 보는 상황이다.

대차 차량의 운행 제한 문제

서비스 센터에 차량을 맡긴 일반 소비자들은 대차를 받을 수 있지만, 택시 기사들은 대차 차량으로 영업을 할 수 없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로 인해 택시 기사들은 ICCU 결함으로 인해 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업계 관계자는 “ICCU 결함으로 인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택시 기사들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특정 지역의 부품 수급 지연

부품 수급 문제도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ICCU 관련 리콜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면서도 “일부 특정 지역에서는 부품 수급 시기가 늦춰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일부 지역의 택시 기사들은 더욱 긴 수리 기간을 견뎌야 하는 상황이다.

▲ 전기 택시

전기차의 운송 업계 영향

이번 ICCU 결함은 전기차를 사용하는 운송 업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기차는 친환경적인 이점으로 인해 많은 택시 기사들에게 선호되고 있었으나, 이번 결함으로 인해 전기차 사용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우려가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이 전기차의 장기적인 시장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현대차 대응과 택시 업계, 그리고 향후 과제

현대차그룹은 이번 리콜 사태를 통해 전기차 기술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다시 한 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한, 택시 기사들과 같은 실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시장의 신뢰 회복과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