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쫙 깔리겠네” 1천 중반, 역대급 가성비 배달 트럭 나온다!

86

우링자동차, 국내 전기차 시장 진출
토비EV, 230km 주행 가능한 경형밴
보조금 적용 시 1,000만 원대 구매 가능

중국 전기 상용차 국내 상륙

가성비 대명사
리튬인산철 배터리 탑재

이 차량은 중국 1위 배터리 업체 CATL에서 제조한 30KWh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며, 한 번 충전으로 23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최대 350Kg의 적재 용량과 양문형 슬라이딩 도어를 통해 편리한 상하차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배터리는 저온에 취약한 점을 차량 설계를 통해 일정 부분 보완했다고 알려져 있다.

경차급 덩치, 사실상 라보 대체 모델

토비는 일본의 전기차 스타트업 ASF가 설계하고, 우링자동차가 생산을 맡은 것으로, 이는 중국 BYD의 전기 승용차 출시 추진과 함께 중국 전기차 제조사들의 국내 시장 공략이 활발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 차량의 크기는 전장 3,395mm, 전폭 1,475mm, 전고 1,950mm로, 국내 승합차 시장에서 볼 수 없는 1톤 이하 경형밴이 될 것이다.

KC전기차는 이 차량을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에 230km 1회 충전 주행거리로 인증받았으며, 차량 가격은 3,000만 원 초반대로 예상되나, 보조금을 포함하면 실 구매가는 1,000만 원 중반대 이하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현금 구매 시 200만 원의 할인 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