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60년 만에 단종 된다…” 쉐보레 말리부, 60년 만에 역사 속으로

86

쉐보레 말리부 단종 배경

쉐보레 말리부 완전 단종 발표, 1964년 첫 출시 이후 60년의 역사를 마감. 이번 단종 결정은 현재 캔자스시티 페어팩스 공장에서 진행 중인 말리부의 생산을 오는 11월에 종료하기로 한 것에서 비롯되었다. 이 공장은 이후 2세대 볼트와 캐딜락 XT4의 생산을 위한 조립 라인을 갖추며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 쉐보레 말리부

시대 변화와 소비자 선호의 이동

말리부의 단종은 미국 내에서 세단의 인기가 감소하는 추세와 맞물려 있다. 쉐보레는 한때 SS, 임팔라, 크루즈, 소닉(아베오) 등 다양한 세단 라인업을 보유했으나, 시장의 변화에 따라 이들 모델을 하나둘 단종시켜 왔다. 말리부는 쉐보레가 판매 중인 유일한 세단으로 남아 있었지만, 최근 판매 부진과 시장의 SUV 및 전기차로의 전환 추세에 따라 결국 단종이 결정되었다.

▲ 쉐보레 말리부

쉐보레 말리부 단종 향후 계획 및 시장 전략

쉐보레는 말리부 단종을 통해 자원을 SUV와 전기차 개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1세대 볼트를 단종한 후, 2세대 모델을 준비 중이며, 이는 새로운 소비자 요구와 환경 규제에 부응하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또한, 케빈 켈리 GM 대변인은 기존 말리부 고객들이 쉐보레의 다양한 SUV 모델로 자연스럽게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시장 변화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 쉐보레 말리부

고용 축소 및 노동 문제

말리부 생산 종료와 함께 페어팩스 공장의 일시적인 가동 중단은 일부 근로자의 해고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해고된 근로자들은 전미자동차노조(UAW)와 GM이 맺은 단체 협약에 따라 일정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 이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가 노동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드러내는 사례로, 산업의 전환기에 따른 고용 안정성 문제를 제기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