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규제 강화 빼든다?!” 전기차 화재, 충전 시설 규제 갈등 고조

50

전기차 화재와 충전 시설 규제 움직임

최근 현대차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일렉트릭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가 전기차의 안전 문제를 다시 한번 조명하게 하였다. 이에 대한 우려로, 학교 근처에 전기차 충전 시설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하는 충전 시설 규제 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이는 전기차의 화재 위험성과 관련하여 학교 등 교육환경 보호구역에서의 안전을 강화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다.

▲ 충전중인 전기차/ 출처: 산업통항자원부 블로그
▲ 충전중인 전기차/ 출처: 산업통항자원부 블로그

충전 시설 규제 반대 과연 영향은?

교육환경 보호구역 내 충전 시설 설치 금지 법안은 많은 전기차 사용자들로부터 반대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전기차와 내연기관 차량의 화재 발생 비율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충전 시설에 대한 규제가 과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충전 시설의 필요성과 화재 위험 사이에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E-CSP
▲ 현대차그룹의 충전 플랫폼 E-CSP / 출처: 현대차

사회적 논란과 전기차 충전 시설 확대의 어려움

전기차 사용자 증가와 함께 충전 인프라 확장이 시급한 상황에서, 학교 근처와 같은 특정 지역에서의 충전 시설 설치 제한은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충전기 한 대당 전기차 대수를 나타내는 차충비는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충전 시설 확장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학교 충전 시설 폐지 위기

현재 교육환경 보호구역 내 전기차 충전 시설은 학부모와 지역 사회의 반대로 폐지될 위기에 처해있다. 전기버스 등의 충전 시설도 화재 위험과 유독 가스 배출 등의 문제로 비판을 받고 있어, 관련 법률 개정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지하 주차장 충전 시설 문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전기차 충전 시설의 설치가 제한되고 있는 것도 큰 문제다. 화재 발생 시 큰 피해가 예상되는 지하 주차장의 특성상, 충전 시설 설치를 제한하는 움직임은 전기차 차주들의 불만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로 인해 충전 시설 확대와 안전 사이의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