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슈퍼6000 개막전에서 더블 포디움

31

미쉐린은 올해 처음으로 ‘슈퍼6000’ 대회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참가했다

1라운드 포디움에 오른 준피티드 레이싱 황진우, 서한GP 정의철, 브랜뉴 레이싱 박규승 선수(왼쪽부터)
1라운드 포디움에 오른 준피티드 레이싱 황진우, 서한GP 정의철, 브랜뉴 레이싱 박규승 선수(왼쪽부터)

미쉐린코리아(대표 제롬 뱅송)가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오네 슈퍼레이스)의 최상위 클래스 ‘슈퍼6000’ 개막전에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두 팀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진행한 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미쉐린은 올해 처음으로 ‘슈퍼6000’ 대회에서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참가했다.

1차 오피셜 테스트 당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브랜뉴 레이싱팀’과 ‘준피티드 레이싱팀’은 세션 별로 베스트 랩타임을 기록하며 기대를 모았다. 그리고 이번 1라운드 결승전에서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 선수가 2위,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선수가 3위를 차지하며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미쉐린은 시장에 상용화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GT S9M(MICHELIN Pilot Sport GT S9M)과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MICHELIN Pilot Sport P2L)을 공급했다. 특히, 젖은 노면에 최적화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을 장착한 차량이 비가 많이 내렸던 예선전에서 상위권을 휩쓸며 성능을 과시했다.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 중인 브랜뉴 레이싱팀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 중인 브랜뉴 레이싱팀

벤 마(Ben Ma) 미쉐린 아태 지역 모터스포츠 부문 디렉터는 “미쉐린이 ‘오네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로 한국 모터스포츠 대회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며, “미쉐린은 창립 초기부터 수많은 모터스포츠 대회에서의 성공을 통해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번 슈퍼레이스 첫번째 시즌을 통해 미쉐린은 한국 모터스포츠 대회를 경험하는 기회를 갖고 파트너사와 고객들의 퍼포먼스 향상을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라운드에서 주행 환경이 시시각각 변화한 것은 큰 도전이었지만, 젖은 노면에 강한 타이어와 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쉐린은 첫 경기 포디움에서 2위와 3위를 차지하며 고무적인 결과를 얻었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미쉐린은 제품과 서비스 면에서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쉐린코리아는 대회 개최 기간 중 컨벤션 존에서 브랜드 부스를 운영하며 비벤덤과 함께 하는 포디움 포토존을 비롯해 추첨을 통해 타이어 80% 할인 쿠폰, 골프용품 세트, 우산 등의 기념품을 증정해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번 대회에 공급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MICHELIN Pilot Sport P2L)
이번 대회에 공급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MICHELIN Pilot Sport P2L)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