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중국 배터리 부문은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 시장”

51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시장의 급속한 확장과 정부 인센티브, 환경 규제, 청정 교통에 대한 소비자 선호 증가에 힘입어 중국 배터리 부문이 투자자들에게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블룸버그NEF의 에너지 저장 내널리스트 시지아얀이 주장했다. 중국의 배터리 산업이 전기차에 대한 중국의 탄탄한 수요와 배터리 기술 분야의 선도적 위치에 힘입어 외국인 투자자들을 지속적으로 열광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중국은 배터리 금속 정제 및 배터리 소재 제조 위탁 생산 능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주요 자동차 제조사와 거대 기술 기업을 포함한 외국 기업들은 중국 배터리 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활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해외 기업은 중국의 성숙한 배터리 제조 기술을 활용하고 경쟁력 있는 비용으로 새로운 배터리 기술과 제품을 더 효과적으로 상용화함으로써 중국 기업과 협력함으로써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의 고품질 발전을 뒷받침하고 세계 2위의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있어 첨단 기술, 고효율, 고품질을 특징으로 하는 새로운 품질의 생산력을 강조하고 있다. 
 
분석가들은 중국이 친환경 에너지와 기술 발전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전 세계적으로 EV 채택이 가속화됨에 따라 중국 배터리 시장이 계속해서 상당한 외국인 투자를 유치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이는 여전히 중국에 투자를 늘려 R&D 센터를 확장하거나 신설하고 있는 해외 업체들에게도 기회가 될 것이라며 투자를 유인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