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준 현대건설 대표, 여의도 한양 재건축 현장 방문

265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가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현장 점검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윤영준 사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지를 둘러봤다고 14일 밝혔다.

윤 사장은 현장 임직원들에게 “초격차 랜드마크 건설이라는 목표하에 현대건설 만의 독보적인 실력을 바탕으로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내 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총력을 다 하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불가리아 대형 원전 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15년 만에 원자력 해외시장 진출을 재개하는 등 해외사업에 방점을 두고 있다. 국내 재건축 사업장인 여의도 한양에 대표이사가 방문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해당 사업장이 현대건설 주택사업의 핵심 사업지로 꼽히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의도 한양은 지난해 1월 서울시 신통기획 대상지로 선정됐다. 용적률 600%, 최고 56층 이하 총 992가구의 아파트 단지로 재건축할 수 있는 정비구역 지정안이 최종 결정됐다.

윤 사장은 여의도 한양을 반드시 수주해 명실상부 여의도 최고의 랜드마크로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가를 초과하더라도 최고의 품질과 소유주에게 제시한 개발이익을 극대화한 사업제안을 반드시 지켜 현대건설만의 하이퍼엔드 특화 상품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여의도 한양은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가 입찰에 참여해 수주전을 펼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0월 시공사 선정 절차가 일시 중단한 뒤 올해 3월 재개됐고, 오는 23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전체회의를 앞두고 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