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다이브, “2040년 중국의 전고체시대 야심 보인다.”

150

그동안 한국의 초격차 기술에 대응을 하지 않던 중국이 움직이기 시작하고 있다고 배터리 산업동향 플랫폼 배터리 다이브가 분석했다. 
 
중국에서는 2024년 1월 중국 전고체 배터리 협력 혁신 플랫폼(CASIP)이 결성됐다. 정부 주도의 이 얼라이언스는 BYD 및 CATL등 업계와 학계 리더를 모여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얼라이언스에는 CATL, BYD의 자회사 핀드림스, CALB, EVE 에너지, 고숀 하이테크 등 배터리 제조업체는 물론이고 니오와 BYD 등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동참할 예정이다. 정부 구성원에는 공업정보화부, 과학기술부, 과학기술부, 국가에너지청 등이 포함된다. .
 
중국은 이미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장악하고 있으며, BYD와 CATL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SNE리서치의 자료에 따르면 CATL의 미국과 유럽 내 매출은 지난해 두 배로 증가했다.
 
한편 전고체 배터리에 관한 특허에서는 토요타가 1,300개 이상으로 가장 많다. 이에 비해 중국 업체들은 100개 미만이다. 토요타의 배터리 전기차 개발 관련 뉴스는 계속 변하고 있다. 당초 2020 도쿄 올림픽에 프로토 타입을 발표하기로 했으나 무산됐다. 최근에는 2027년 전후로 밀려 있다. 그리고 다시 토요타 타임지는 2030년 이후로 예상된다는 뉴스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베터리 다이브는 이에 대해 제2의 New Sunshine Project를 꿈꾸고 있는 것 같다. 2030년대 LFP 전지 시대에 이어, 2040년대를 중국의 전고체 전지 시대로 만들려는 야심이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또한 일본과 중국은 큰 일을 하기 위하여 산업계가 한 몸으로 뭉치는 것이 특징인 것 같지만 반면에 우리는 각자 도생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초격차 기술 추진에서도 전지 3사가 서로 각자의 길을 가고 있다. 지금까지 전지 3사가 국책 과제를 할 때 협력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