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짜리 가성비 독일차” 여성 예비오너들 의외로 많이 샀다

307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제타, 여성 운전자 사로잡다
합리적 가격에 품질 갖춰
프리미엄 옵션, 안전 기능 탑재

의외로 여성오너가 더 많은 
폭스바겐 신형 제타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폭스바겐 제타 전면부 – 출처 : 폭스바겐

폭스바겐의 준중형 세단인 제타가 국내에서 여성 운전자들에게 대표적인 수입차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제타의 구매자 중 절반 이상을 여성들이 차지한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이는 제타가 수입 준중형 세단 중 최초로 3만대 판매라는 기록을 세우기 직전인 현재, 3050세대 여성 구매자들의 높은 관심 덕분이다. 특히 제타 1.5 TSI 모델은 지난해 말 가솔린 모델 판매 순위에서 4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2천대 파격 세일로 주목
지난 설 연휴에도 국산차 수준 가격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폭스바겐 제타 전면부 – 출처 : 폭스바겐

제타는 2020년 첫 출시 당시, 국내에서 유일하게 2000만원 후반대의 가격대를 형성한 독일 컴팩트 세단이었다.

이 점이 생애 첫 차나 첫 수입차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큰 관심을 끌었다. 더불어 지난해 말에는 부분 변경 모델이 3000만원 초반대의 가격으로 출시되어, 설 명절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2900만원대의 실구매 가격으로 제공되기도 했다.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폭스바겐 제타 후면부 – 출처 : 폭스바겐

신형 제타는 4기통 1.5 TSI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연료 효율을 높였다. 최대 출력은 160마력, 1750~4000rpm에서는 25.5㎏.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공인 연비는 리터당 14.1㎞로, 동급 모델 대비 높은 수치를 자랑한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제타가 동급 경쟁 모델 대비 상품성이 높고, 차량 유지비 부담이 낮아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폭스바겐의 아반떼급 모델
제타, 풍부한 사양으로 주목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폭스바겐 제타 1열 디스플레이 – 출처 : 폭스바겐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해 제타에는 국내 오너들이 선호하는 앞좌석 통풍 및 히팅 시트, 운전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 2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등이 전 모델 기본 사양으로 장착됐다.

또한, 1.5 TSI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파노라믹 선루프, 뒷좌석 히팅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추가되어 편의성을 더했다. 커넥티비티 기능 강화를 위해 한국형 내비게이션 지원이 포함되고, 안전 사양과 첨단 주행 보조 기능도 대거 탑재되었다.

폭스바겐-제타-독일차-수입차-여성-오너
폭스바겐 제타 1열 인테리어 – 출처 : 폭스바겐

IQ 드라이브와 같은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포함해 트래블 어시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시스템 등이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제공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