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도 참전.. 줄줄이 가격 내리는 수입 전기차, 충격 이유 있었다

1082

수입-전기차

수입 전기차 가격 속속 인하
바뀐 보조금 정책 영향
평균 200만 원 낮아져

수입-전기차

수입 전기차 모델의 국내 가격 인하가 속속 이뤄지고 있다.
폴스타 2를 시작으로 폭스바겐의 ID.4와 테슬라의 모델 Y도 가격 인하 소식을 알렸다.
지난 6일 환경부는 2024년 전기차 구매보조금 개편안을 발표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전기차 100% 보조금 지급 기준이 기존 5,700만 원에서 5,500만 원으로 낮아진다. 새롭게 바뀐 기준에 맞춰 완성차 업체들도 5,700만 원에 맞췄던 전기차 가격을 5,500만 원 미만으로 인하하고 나섰다.

수입-전기차
수입-전기차

그럼에도 실구매가 오른다
보조금 줄고 기준은 강화돼

폭스바겐의 ID.4 프로 라이트와 폴스타 2의 가격은 5,490만 원이며 테슬라 모델 Y의 가격은 5,499만 원이다. ID.4와 모델 Y는 기존보다 200만 원 인하되었으며, 폴스타 2는 기존보다 100만 원 인하되었다. 100~200만 원씩 저렴해진 셈인데 그럼에도 소비자들의 실구매가는 비슷하거나 더 오를 전망이다.

전기차 보조금 기준은 가격 이외에도 주행 거리, 충전 시설, 고속 충전 및 V2L 지원 여부, A/S(애프터 서비스)망 수준, 배터리 재활용성과 에너지 밀도 등의 기준을 두고 차등 지급한다. 모든 조건을 충족해도 최대 보조금은 중대형 기준으로 650만 원이 지원되는데 이는 기존보다 30만 원 줄어든 금액이다.

전기차-가격-3
전기차-가격-4

대부분 기준 충족 못해
모델 Y 보조금은 더 준다

보조금도 줄어들었지만, 기존보다 보조금 지급 기준이 강화되어 조건을 충족하기 어려워졌다. 바뀐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을 살펴보면 1회 충전 주행 거리에 따른 차등 구간이 500km로 확대되었고, 주행 거리가 400km 미만 전기차는 보조금 지원을 대폭 축소했다.

이번에 가격을 인하한 모델을 놓고 보더라도 주행 거리가 500km가 넘는 모델은 없었다. 각 차량의 주행 거리는 폴스타 2 449km, 폭스바겐 ID.4 421km, 테슬라 모델 Y 350km이다. 이 중 모델 Y는 주행 거리가 400km를 넘지 못해 보조금이 다소 큰 폭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중국산 배터리 들어간 테슬라
전기차 외면하는 소비자들

배터리 환경계수에서도 모델 Y는 좋은 점수를 받기 어렵다. 폴스타 2와 ID.4는 각각 78kWh와 82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들어가는 반면 모델 Y는 재활용 측면에서 활용도가 떨어지는 중국산 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사용한다. 에너지 밀도와 재활용 측면에서 떨어져 보조금 지급 조건에서 가장 불리하다.

보조금이 크게 줄어들지 않는 폴스타 2와 폭스바겐 ID.4의 실구매가는 이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모델 Y는 가격을 낮췄음에도 실구매가는 약 200만 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개편된 보조금 정책을 두고 전기차 구매를 예정하고 있던 소비자들의 불만도 컸다. 모델 Y 구매를 고려하고 있던 이들은 개편된 보조금 정책을 두고 테슬라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할 정도였다. 보조금 지원 금액은 전기차 보급률이 늘어남에 따라 해마다 낮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소비자들이 낮아지는 보조금에 전기차를 외면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1
+1
0
+1
0